올라

'올라'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7건)

3월의 봄날 맞이 in 세빛섬 – 채빛 퀴진, 올라 프로모션

언제 매서운 추위에 웅크리고 있었던지 모르게 어느덧 봄은 갑작스레 찾아옵니다. 꽝꽝 얼었던 한강도 이제 봄바람에 살랑살랑 물결이 일고, 공원의 잔디와 나무도 생기가 도는 봄의 색깔을 입습니다. 그리고 세빛섬도 따스한 봄을 맞이하여 새 단장을 하지요.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봄, 적당한 햇빛과 기분 좋은 바람이 부는 봄에는 자꾸만 밖으로 나가고만 싶어지죠. 움츠렸던 어깨를 펴고 세빛섬으로 봄나들이 나와 봄을 보고 느끼고 맛보세요. 3월의 세빛섬에도 봄봄봄 봄이 왔으니까요. 봄의 식탁, ‘채빛 퀴진’ 봄으로 가득한 한 상. 뷔페 레스토랑 채빛 퀴진에서 향긋한 봄나물 요리를 3월 내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딱, 이맘때가 아니면 맛볼 수 없어 더 특별한 봄나물 요리는 맛과 향, 영양까지 어느 하나 빠지지 않습..

발렌타인데이엔 좀 더 특별하게- 세빛섬 데이트로 2월엔 사랑을 시작하세요!

특별한 그 날, 더 특별한 2월의 세빛섬에서! 추운 겨울의 끝자락에서 사랑이 피어나는 2월. 맞잡은 두 손의 온기에 추위도 잊은 채 눈 덮인 거리를 마냥 걷고 싶은 마음이 든다면, 사랑에 빠진걸 테죠. 설레는 약속 시간을 기다리고, 반가운 얼굴을 마주하고, 맛있는 음식을 나눠 먹으며 웃고 얘기하며 보내는 데이트가 늘 똑같아도 똑같지 않은 이유는 봐도 봐도 또 보고 싶은 연인이 있어서이기도 하지만, 오늘은 어떤 곳에 가서 무엇을 먹느냐가 차이를 만드는 게 아닐까 싶은데요. 추위도 잊은 채 사랑하는 연인과의 특별한 데이트를 즐기고 싶다면, 2월에 세빛섬으로 오세요. 발렌타인 데이가 있어 연인과의 특별한 하루를 꿈꾸게 되는 2월. 그래서 세빛섬도 특별한 2월을 맞이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했습니다. 특..

1월의 세빛섬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SEVIT.SOME.THING.2017

“올 한해 건강하세요.”새해를 맞이하며 나누는 덕담 중 건강에 대한 이야기가 가장 많지 않을까 싶습니다. 올해는 꼭 건강을 위해 금연을 하거나 운동을 하고, 건강한 음식을 챙겨 먹으려고 1월부터 분주한 나날을 보내고 계실 여러분들을 위해 세빛섬도 조금이나마 힘을 보탭니다. 2017 정유년을 맞아 준비한 세빛섬의 1월에는 뭔가 특별한 것이 있다! ‘something special’한 세빛섬의 프로모션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면역력 강화 슈퍼푸드로 슈퍼프로모션! ‘채빛 퀴진’ 추운 날씨가 이어지는 요즘, 독감에 걸려 고생하는 분들이 참 많은데요. 면역력이 약해지기 쉬운 겨울을 건강하기 날 수 있는 비결, 바로 슈퍼푸드에 있습니다. ‘채빛 퀴진’은 슈퍼푸드로 맛과 건강,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요리를 준비했는데요..

12월엔 세빛섬에서 만나요!

12월엔 왜 유독 '자리 욕심'이 생기는지 모르겠습니다. 한 해를 마무리하는 때를 맞아 각종 만남이 많아지는데, 아무래도 연말이라는 특별한 시간을 내어 함께 하고플 정도로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라 그런 게 아닐까요? 좋은 사람들과 좋은 곳에서, 좋은 것을 보며 좋은 걸 먹고 싶은 욕심. 그러한 요구를 만족시키기에 세빛섬만큼 좋은 곳도 없겠죠. 따스하게 불빛이 반짝이는 풍경을 보며 식사부터 달콤한 디저트까지 즐기며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곳, 한 해의 마지막이라 더욱 특별한 세빛섬의 12월 소식 알려드립니다. 채빛퀴진 - 2016 하반기 스타 메뉴 총결산! 세빛섬 뷔페 레스토랑 채빛퀴진에서도 한 해를 결산하는 '푸드 어워드'가 펼쳐집니다. 바로 2016년 하반기에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메뉴들을 12월 한달 ..

맛있는 가을 마중, 9월엔 세빛 랍스터와 함께

하늘은 벌써 저-만치 높아졌고, 살찐 말들은 아직 내달릴 생각이 없는 듯합니다. 한 해도 벌써 하반기로 접어들건만, 연초에 세운 목표들은 아직 저-만치 멀리 있는 듯하고, 힘차게 내달리기는커녕 왠지 나만 멈춰 있는 듯한 느낌. 환절기엔, 특히 여름에서 가을로 넘어갈 때는 괜스레 심신이 지치기도 하는데요. ‘아무쪼록 잘 먹어야 한다’라는 어르신들의 말씀이 절절히 와 닿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9월 세빛섬은 속과 맘이 허한 가을남녀를 위해 특별 프로모션을 준비해두었답니다. 몸과 마음의 공복감일랑 세빛섬에서 건강히 채워보세요. 뷔페 레스토랑 ‘채빛퀴진’이 선사하는 오가닉 푸드 천고마비의 계절 가을을 맞아, 채빛퀴진에서 맛과 건강을 동시에 추구하는 오가닉 푸드를 선보입니다. 우선 메뉴부터 살펴보시죠. 항궤양 자연..

문제적 열대야를 위한 최상의 답! 8월의 세빛섬 요모조모

연일 계속되는 폭염은 언제쯤이나 우리에게 가을을 허락해주려나요. 입추는 이미 지났건만 무더위는 도무지 떠날 생각이 없는 듯합니다. 누진제 탓에 에어컨 가동하기도 저어되고, 아쉬운 대로 부채와 선풍기로 더위와 맞서보지만 그야말로 약세, 열세, 역부족. 열대야는 길기만 합니다. 매일 밤낮없이 이어지는 더위와의 몸싸움. 우리의 몸도 지쳐가는 중입니다. 밤에 숙면을 취하지 못 해 아침 출근길마다 피로와 두통에 몸서리치는 분들도 많으실 텐데요. 더군다나 요즘처럼 땀 많이 흘릴 때는 자주 허기를 느끼게 마련이죠. 자, 더 고민 말고 세빛섬으로 오시죠! 열대야도 시샘할 풍성한 먹거리와 볼거리가 이 섬에 마련되어 있답니다. 채빛퀴진이 선사하는 참치 파워! 채빛퀴진이 무더위 보양식으로 8월 한 달간 세계 각국의 다양한 ..

[세빛섬 소식] 복날엔 세빛섬에서 몸도 마음도 원기회복하세요

요즘 갑자기 기운이 없고 앉았다가 일어나면 어지럽고 무엇을 먹어도 맛이 있는 건지 없는 건지 잘 모르겠다며 무기력증을 호소하는 분들 많으시죠? 뉴스에서 보던 직장인의 무기력증 증상이 나에게도 찾아왔나 의심하겠지만 사실 이 모든 일은 ‘여름’이 꾸민 일입니다. 맞아요. 여름이 잘못한 거예요. 여름에 더 무기력해지는 이유는 바로 열 때문인데요, 체온이 올라가면서 우리 몸 속 세포와 호르몬, 소화효소들이 활동을 제대로 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세빛섬에서는 덥고 지치고 기운 없는 7월 더위를 날려버릴 ‘원기충전’ 보양식 메뉴와 눈이 번쩍 뜨이는 채빛퀴진 2주년 기념 이벤트도 함께 준비를 했습니다. 어떤 메뉴와 이벤트인지 보러 가실까요? 7월에만 즐길 수 있는 채빛퀴진의 특별한 보양식 여름을 건강하..

여름철 기력회복 보양식 BEST 3

이제 막 여름이 시작되었을 뿐인데 이미 30도를 육박하는 무더운 여름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사무실마다 선풍기와 에어컨을 사용하고, 직장인들의 손엔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아이스크림이 들려있습니다. 이렇게 당장의 더위를 해결하면 될 것 같았는데 왠지 몸 속 어딘가가 헛헛하고 기운이 쭉쭉 빠지는 느낌이 드시나요? 그렇다면 기력이 쇠진해서 그런 것일지도 모릅니다. 본격적인 여름을 맞이하기 전, 건강한 여름을 나기 위해 효블지기가 여름철 기력회복 보양식 BEST 3을 선정해보았습니다. 복날하면 떠오르는 여름철 보양식 삼계탕 외국인도 한번 맛을 보면 사랑에 빠진다는 삼계탕. 닭에 인삼, 황기, 대추, 찹쌀 등을 넣고 푹~ 고아서 만든 보양식이죠. 여름철 복날 하면 절대 빠질 수 없는 인기 메뉴랍니다. 평소에도 ..

때이른 무더위에는 도심 속 파라다이스로 샤샤샤~

때이른 무더위에 시원함을 찾아 헤매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카페에서 시원한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마셔 봐도, 실내에서 아무리 에어컨을 틀어 봐도 시원함은 그때뿐. 어머니는 ‘가만히 있으면 안 덥다’며 매번 등짝 스매싱을 날리고는 하였지만, 이 여름에 어찌 가만히 있을 수 있나요. 이런 무더위가 계속될 때는 시원한 그늘 아래 자연바람을 맞는 것도 한 가지 방법이죠. 특히 해가 뉘엿뉘엿 질 무렵 잔디밭에 옹기종기 앉아 탁 트인 풍경을 바라보고 있으면 나도 모르게 ‘아~ 좋다~’하는 탄성을 내게 됩니다. 시원한 강바람이 땀이 송글송글 맺힌 이마를 스치면 그 시원함이란 이루 말할 수가 없지요. 맥주 한 캔으로 한강의 시원함을 안주 삼아 목마름을 해소하는 분들도 있고. 강바람을 가로지르며 자전거를 즐기는 분들도 계십..

놀이의 끝은 역시 뱃놀이! 세빛섬 튜브스터 타고 놀이의 끝을 달려볼까?

여러분은 주말에 주로 뭐 하고 노시나요? 봄 소풍 가서 푸른 자연을 만끽하시나요, 아니면 놀이공원에서 최고의 스릴을 경험하시나요? 노는 방법을 세자면 끝도 없지만, 그 중의 최고봉은 뱃놀이가 아닐까 하는데요. ‘쑥크러쉬’ 김숙 씨는 역시 놀이의 끝은 뱃놀이라며 탁 트인 공간에서 시원한 바람을 가르며 물 위를 떠다니는 생활을 예찬하고는 하였죠. 이렇듯 놀이의 최고봉이 뱃놀이라면, 뱃놀이의 최고봉은 세빛섬 튜브스터가 아닐까 하는데요, 그냥 뱃놀이와는 달리 피크닉 음식과 음료를 마음껏 즐길 수 있기 때문이지요. 그렇다면 세빛섬 튜브스터로 뱃놀이를 더 제대로 즐기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지금부터 소개해 드릴게요. 튜브스터를 제대로 즐기는 3가지 방법 출처: JTBC 화면 캡처 / 뱃놀이도 식후경, 피크닉 음식을 ..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