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라

'올라'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7건)

여유로움 가득한 늦가을, 세빛섬에서 도심 속 가을 감성을 즐겨보세요

11월은 쌀쌀한 바람과 따뜻한 햇살이 공존하는 달입니다. 커진 일교차에 옷을 어떻게 입고 나가야 하는지 조금은 고민스럽지만, 밖으로 나오면 곳곳에 남아있는 가을 정취를 여유롭게 즐기기 적당한 달이기도 하지요.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2017년의 마지막 가을을 만끽할 수 있는 기회를 그냥 놓치기는 아깝잖아요. 11월 세빛섬에서 맛있고 건강한 음식과 함께 가을 정취를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맛있닭, 건강하닭! 채빛퀴진 11월의 채빛퀴진에서는 환절기 건강을 고려해 저지방, 저칼로리, 고단백 영양식품인 닭고기로 만든 세계 각국의 닭요리를 선보입니다. 닭고기는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고 즐겨먹는 메뉴이기에 친구와, 연인과, 그리고 가족과 함께 즐기기 좋을 거예요. 가장 먼저 높은 단백질 함유량으로 질병을 예방하는 한식..

나를 위한 힐링타임! 세빛섬으로 가을소풍 떠나요

기온이 갑자기 뚝 떨어진 것이 이제 정말 가을이 왔음을 실감하는 날씨입니다. 오곡백과가 무르익는 가을을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이라고 하는 것도, 하늘이 청명해지는 가을이 오면 그만큼 맛있는 음식도 많아지고 식욕도 왕성해지기 때문이겠죠. 이토록 좋은 계절인 가을, 세빛섬 역시 맛있는 음식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런 의미에서 10월에는 높은 하늘을 벗 삼아 세빛섬에 오셔서 그 맛의 정수를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가을을 맛보다, 채빛퀴진 10월의 채빛퀴진에서는 가을의 향기가 물씬 풍기는 요리를 선보입니다. 특히 이맘때의 제철 열매는 먹는 방법에 따라 그 효과를 더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가장 먼저 다진 고기에 호두, 호박씨, 해바라기씨 등 각종 견과류를 넣어 만든 ‘영양만점 떡갈비’는 혈당 조절, 항암 ..

가을이 오면, Fall in 세빛섬

선선한 바람의 향기가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하늘은 높고 푸르며, 내리쬐는 햇살에 세상이 반짝입니다. 옛말 틀린 것이 하나 없이, 그야말로 천고마비(天高馬肥)의 계절이 왔습니다. 유난스러웠던 더위에 잃었던 입맛 또한 슬슬 돌아오고 있으니까요. 세빛섬에는 그런 여러분의 식욕을 충족시켜줄 맛집이 가득합니다. 뷔페, 이탈리안 레스토랑, 디저트 카페 등 종류도 다양한데요. 더불어 프로모션까지 진행하고 있으니, 세빛섬으로 오셔서 가을의 맛을 즐겨보세요. “여성의,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9월의 채빛퀴진 9월의 채빛퀴진에서는 여성의 취향을 저격하는 요리를 선보입니다. 맛뿐만 아니라 석류, 견과류, 흑임자 등 여성에게 좋은 재료를 사용해서 건강까지 생각하였는데요. 가장 먼저 석류 식초로 만든 드레싱과 말린 과일..

“푸쳐핸섭! 세빛피플!” 세빛섬에서 놀고 먹는 바캉스

장마가 끝나고 연이은 무더위와 함께 휴가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너도나도 설렘을 가득 안고 바캉스를 떠날 채비를 하는데요. 여러분들은 어디로 갈 계획인가요? 멀리 떠나는 여행도 좋지만, 요즘에는 도심 속에서 즐기는 휴가 또한 인기입니다. 이러한 트렌드가 반영되어 ‘스테이케이션’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겼을 정도니까요. 즉, 도심 속에서도 얼마든지 휴양지에서처럼 바캉스를 즐길 수 있다는 것! 그중에서도 ‘한강’이 스테이케이션에 가장 최적화된 장소가 아닐까 싶은데요. 마침 세빛섬이 있는 반포한강공원 일대는 8월 한 달 동안 다양한 즐길 거리와 먹거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여러분의 휴가를 위해서요. 자, 그럼 세빛피플이 될 준비 되셨나요? 올여름 신나게 놀고먹는 바캉스를 위해 세빛섬으로 떠나봅시다. “노는 걸 제일 ..

가정의 달을 무심코 잊은 당신, 효식당의 주인장으로 모십니다

바삐 살다 보면 깜빡깜빡하는 경우가 더러 있습니다. 그러다 보면 생일이나 기념일 같이 꼭 챙겼어야만 했던 중요한 날을 그냥 지나치게 되죠. 꼭 뒤늦게 생각납니다. 분명 기억하고 있었는데 말이죠. 혹시 가까운 사람 중, 누군가를 축하하거나 기념해야 할 날이 있었는데 무심코 잊어버리지 않았나요? 만약 그렇다면 오늘은 꼭 얼굴 보며 식사하는 자리를 마련해보면 어떨까요? 직접 요리를 만들어 대접하면 더욱 좋고요. 이러한 맥락에서 효성은 ‘효식당의 주인장으로 모십니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사내 이벤트를 진행하였습니다. 가정의 달이었던 지난 5월, 쌓인 업무와 잦은 출장에 가족들과 함께할 시간이 부족했던 효성인을 위해서요. 당첨자 총 20명에게는 ‘집밥 재료 세트’를, 그리고 그중 한 분을 세빛섬 이탈리안 레..

여름이 왔썸머! 세빛섬, 시원한 여름을 부탁해!

왔썸머, 왔썸머 여름이 왔썸머!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되는 7월입니다. 그와 동시에 그늘, 선풍기 앞, 에어컨 바람 등 시원한 것만 찾아다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죠. 그러한 분들을 위해 세빛섬에서도 시원한 여름 프로모션을 준비하였습니다. 여러분의 여름을 위한 다양한 할인 혜택과 더불어 시원한 맥주, 멋진 공연과 선물 등 프로모션을 한 보따리 준비했습니다. 올여름 ‘내 더위를 사갈’ 누군가를 찾고 있다면 세빛섬에 부탁해보세요. 채빛퀴진 3주년 특별 프로모션 2017년 7월, 채빛퀴진이 세 돌을 맞이하였습니다. 3주년을 기념으로 모든 식사 고객을 대상으로 선물 보따리를 제공합니다. 보따리 속에는 어떠한 선물이 들어있는지 살펴보겠습니다. 7월 한 달간 채빛퀴진에서 식사를 하시면 42만 원 상당의 쉐라톤팔래스..

SUNLIGHT FIESTA – 축체의 계절, 세빛섬으로

여름의 길목에 접어든 6월입니다. 따사로운 햇살이 마치 축제의 열기와 같고, 시원하게 불어오는 강바람에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세빛섬입니다. 자연스레 두 팔을 벌려 이 계절을 만끽하고 싶은 마음. 세빛섬이 여러분의 즐거움이 배가 되도록 준비했습니다. ‘SUNLIGHT FIESTA’ 6월 세빛섬은 축제와 같은 시간을 선사합니다. 이 계절, 이 햇살, 이 바람 속으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당신만의 축제를 위해” 채빛퀴진 6월의 채빛퀴진에서는 2017년 상반기 동안 여러분들께 많은 사랑을 받았던 요리를 모았습니다. 즉 스타메뉴를 선보이는데요. 과연 올해 들어 채빛퀴진의 어떤 메뉴가 인기를 끌었는지 한번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밥도둑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은 절대 빼놓을 수 없는 대표 스테디메뉴입니다. 꾸준한 ..

부모님과 자녀의 행복한 날, 세빛섬에서 5월을 즐겨보세요

계절의 여왕 5월입니다. 또한, 가정의 달이기도 하죠. ‘어린이날’, ‘어버이날’, ‘부부의날’까지 온전히 가족만을 위한 지정일이 있어서 그렇게 불리고 있는데요. 게다가 올해는 황금연휴까지 겹쳐서 함께 보낸 시간이 더욱 많았을 듯합니다. 그러한 5월을 맞이하여 세빛섬에서 준비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부.자.데.이’ 프로모션입니다. 부모님과 자녀의 행복한 날이라는 뜻인데요. 온 가족이 세빛섬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으면 하는 취지로 기획되었습니다. 실제로 사람은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좋은 것은 나눌수록 기쁨은 배가됩니다. 산해진미라도 혼자 먹는 것보다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할 때, 더 좋겠죠? 5월입니다. 세빛섬에서 사랑하는 가족과 맛있는 음식을 즐기면서 행복한 시간 누려보세요. 뇌까지 ..

Flying Petals, 4월의 세빛섬으로 초대합니다

햇볕이 따스한 4월입니다. 망울망울 맺혀있던 꽃봉오리들이 하나둘씩 기지개를 켜기 시작하네요. 겨우내 매섭기만 했던 바람도 어느덧 사그라들었습니다. 살랑살랑 봄바람이 스쳐지나 꽃잎이 흩날리는 모습은 마치 무도회장에서 여러 쌍의 커플들이 왈츠를 추는 듯한데요. 아마 요한 슈트라우스 2세도 이 모습에 영감을 얻어 를 작곡하였을지도 모르겠습니다. 꽃이 활짝 핀 세빛섬도 무도회를 준비 중입니다. 꽃잎은 찬란하게 빛나는 햇살을 조명 삼아 춤 연습에 한창이고요. 머지않아 시작될 것만 같네요. 얼른 오세요. 살랑살랑 불어오는 봄바람과 흩날리는 꽃잎, 무도회의 향연이 펼쳐질 세빛섬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몸도 마음도 활짝, ‘채빛퀴진’ 안티에이징 푸드 프로모션 4월의 채빛퀴진에서는 고객의 건강을 생각한 안티에이징 푸드..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