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친환경'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4건)

2019 효성이 그린 지구 공모전 수상자 인터뷰

매일 아침 미세먼지 예보를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 되었고, 가방 속에 늘 챙기고 다니는 마스크는 필수가 되었습니다. 미세먼지가 좋은 날보다 나쁜 날이 더 많은 이 시대. 지금 이 시대를 극복하며 저 미래를 꿈꾸기 위해 이들은 고민하고 생각했습니다. 어떠한 시대를 만들어갈 것인가, 어떠한 지구로 가꿔갈 것인가에 대한 책임감으로 이들의 초록빛 아이디어는 파릇파릇 돋아났고, 찬란하게 피어났습니다. 은 뜨겁게 막을 내렸습니다. 4월 1일부터 6월 8일까지 작품을 접수 받고, 아이디어 부문은 PT 발표까지 거친 후 신중하고 공정한 심사 끝에 수상자를 가려냈습니다. 그 결과, 아이디어 부문 대상은 경북대 섬유시스템공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심태박’팀(심영진, 김태훈, 박민호)의 ‘화학적 정화가 가능한 보급형 마스크’ ..

‘획기적인 미세먼지 마스크’ 아이디어, 효성 친환경 공모전 대상

7월 3일 효성그룹 마포 본사에서 진행된 ‘2019 효성이 그린(GREEN) 지구’ 공모전 시상식에 초록빛 아이디어로 함께 초록빛 지구를 그려준 수상자들이 모였습니다. 그리고 영예의 대상은 바로 경북대 섬유시스템공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심태박’팀(심영진, 김태훈, 박민호)의 ‘화학적 정화가 가능한 보급형 마스크’ 아이디어가 차지했습니다. 대상 수상작은 기존의 미세먼지 필터가 지니고 있던 작은 입자의 미세먼지를 걸러내지 못하는 한계점을 창의적으로 개선해 미세먼지 필터에 여러 화학 용액이 혼합된 용액을 코팅하여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에어컨 등 다른 필터에도 적용 가능한 동시에 실험을 통해 사업성을 검증했다는 점이 심사위원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죠. 또, 올해 처음 실시된 영상 부문 공모전에서는 참가자들의 독창..

조현준 회장의 ‘그린경영 Vision 2020’의 의미

환경친화적인 사회의 요구가 갈수록 커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기업 중에는 효성의 친환경 행보가 눈에 띕니다. 효성은 친환경 경영 방침 실현을 위해 ‘그린경영 Vision 2020’을 수립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와 함께 친환경 소재 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는데요. 조현준 회장은 “친환경은 환경을 보호하고자 하는 소비자들의 확고한 가치관이 반영된 결과”라며 “친환경 제품 개발을 확대해 지속가능한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효성티앤씨는 지난해 7월 국내 스타트업 ‘플리츠마마’와 손잡고 페트병으로 만든 친환경 가방을 선보였습니다. 플리츠마마가 만든 친환경 가방에는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원사 ‘리젠’이 사용되죠. 리젠은 페트병을 재활용해 다시 폴리에스터 원사로 만드는 제..

직장인이 그린(GREEN) 지구! 깨알 ‘에코 오피스’ 실천강령

친환경은 더 이상 국책 이슈, 기업 경영 이슈만이 아닙니다. 개개인의 일상이 된 지 오래죠. ‘에코 라이프(친환경적 생활양식)’는 이제 특별한 삶이 아니라, 개별의 삶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효성은 매년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합니다. ‘효성이 그린(GREEN) 지구’라는 이름으로요. 전국 대학생•대학원생들의 에코 라이프를 한데 모아보는 행사로, 이 또한 에코 라이프의 실천이라 할 수 있는데요. 공모전 접수 기한이 연장되어 6월 8일까지 작품 접수를 받고, 이후 서류 심사와 PT 발표를 거쳐 영예의 수상자를 가려낼 예정입니다. - 오늘부터 깨알 에코 오피스! 에코 오피스(Eco-office)라는 말,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텐데요. 환경보호 시민단체 ‘환경운동연합’이 2008년 ‘에코 오피스 캠페인’을..

[당첨자 발표] 효성이 그린 지구, 함께 그려준 여러분

친환경 아이디어와 효성 홍보영상을 주제로 진행되는 은 오는 5월 31일에 접수 마감 예정인데요. 그 어느 때보다 활발한 참여와 톡톡 튀는 작품이 접수되고 있어 공모전 결과가 무척이나 기대됩니다. 이벤트를 통해 효성의 공모전과 초록빛 지구를 위해 함께해준 여러분 모두 감사합니다. 우리가 함께 살아가는 지구이기에, 앞으로도 초록빛 지구를 그려나가요! - 여러분이 그린 지구 효성은 을 비롯해 재활용 폴리에스터 원사, 친환경 타이어코드 등과 수소경제를 위한 탄소섬유, 수소충전소 등을 만들고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에 힘쓰며 그린경영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러분도 일상에서 친환경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실천하고 계신데요. 여러분은 어떻게 초록빛 지구를 그려나가고 있는지 한번 살펴볼까요? “다소 귀찮더라도 밥을 ..

[효성적 일상] 효성의 친환경 섬유 소재

친환경은 친혁신이다 효성그룹이 주최하는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2019 효성이 그린(GREEN) 지구’. 전국 대학생 및 대학원생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팀(3인 이내) 단위 응모가 가능합니다. 작품 접수 기간은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어느덧 십여 일 앞으로 다가온 마감일이라니요! 마지막까지 설레는 마음으로 여러분의 아이디어를 기다리겠습니다. 현재 효성은 ‘그린경영 Vision 2020’이라는 정책을 시행하며 친환경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대외적으로는 ‘효성이 그린 지구’ 공모전 등을 통해 기업과 고객이 함께 친환경 이슈를 고민해보는 시도를 지속 중이고, 대내적으로는 친환경 섬유 같은 신소재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2017년 시작해 올해 3회째를 맞은 ‘효성이 그린 지구’ 공..

[이벤트 종료] 2019 효성이 그린 지구 공모전 기념 <우리가 그린 지구> EVENT

효성은 ‘그린경영 Vision 2020’을 수립하고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와 함께 다양한 친환경 사업을 펼치고, 친환경 제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폐 PET병을 재활용하여 만든 폴리에스터 원사 ‘리젠(Regen)’도 있고요. 수소경제를 위해 수소자동차 핵심 소재인 탄소섬유와 수소충전소를 만들고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 또 하나,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은 대학생·대학원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함께 소통하고 있는 효성의 친환경 공모전입니다. 기후변화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수소경제와 연계된 친환경 아이디어, 효성의 사업과 연계 가능한 친환경 아이디어를 주제로 하는 아이디어 부문, 그리고 효성을 알릴 수 있는 홍보영상을 주제로 하는 영상 부문도 신설하였죠. 올해 공모전은 오는 5월 31일까지 작품을 접수 받고..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효성이 그린(Green) 지구>

(초)미세먼지가 일상이 된 요즘. 이제 친환경은 정부, 기업, 일반 개개인 모두의 ‘그룹과제’죠. 직장인, 프리랜서, 학부모, 초중고생, 대학생 및 대학원생은 전부 이 그룹의 일원입니다. 효성 또한 ‘그룹장’을 자처하며 전사적 그린 경영 정책 활성화 등 환경 문제 해법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2017년엔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도 시작했는데요. 대학생·대학원생 여러분과 매년 친환경 이슈를 함께 고민하고 솔루션을 도출해보는 프로젝트죠. 올해는 라는 타이틀을 달고 이어집니다. 작품 접수 기간은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특히 이번엔 영상 부문도 신설됐다는 사실! 공모 주제 키워드는 「기후변화」·「수소경제」·「효성」 이번 공모전은 전국 대학(원)생 누구나 개인 또는 팀(3인 이내)으로 참가할 수 있습니다. ..

<2019 효성이 그린 지구 공모전> 개최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 바로 대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함께 소통하는 ! 올해 공모전 역시 미세먼지 등 기후변화 해결, 수소경제 또는 효성 사업과 연계된 친환경 아이디어 부문과 올해 신설된 영상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됩니다. 은 전용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4월 1일부터 5월 30일까지 작품을 접수할 수 있는데요. 전국 대학(원)생 누구나 개인 또는 팀(3인 이내)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아이디어 부문의 경우 1인 이상 이공계학생 팀원의 참여가 필수적입니다. 총 2,100만원에 달하는 상금과 함께 아이디어 부문 수상자에게는 효성그룹 입사 지원 시 가산점 혜택이 주어집니다. 클릭하면 확대하여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한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은 조현준 효성 회장의 평소 친환경 ..

[So Fun 소퍼모어] 지구 환경을 살리는 과학자를 꿈꾸다

일할 때 기초 지식과 꼼꼼함은 필수!중합/공정연구1팀 박미소 사원은 팀에서 PET 촉매 개발 및 필름용 PET 중합물을 연구합니다. 사회에 첫발을 내디딜 준비를 하며 효성인이 되겠다는 꿈을 품었던 박 사원은 중합/공정연구1팀의 ‘1호 여자 신입사원’으로 입사하며 그 꿈을 이뤘습니다.업무를 하면서 그가 가장 중점을 두는 것은 탄탄한 ‘기초 지식’과 ‘꼼꼼함’입니다. 유기화학, 고분자화학 등 관련 기초 지식을 갖춰야만 과제 연구도 가능하기 때문이죠. 또 자칫 중요한 부분을 놓치면 품질 저하의 요인이 될 수 있으므로 매사에 치밀한 집중력을 발휘해 꼼꼼하게 확인합니다.“모든 연구는 ‘가설’로부터 시작합니다. 가설과 실험 결과를 맞춰보는 작업이 ‘연구’라 할 수 있죠. 팀원들과 끊임없이 논의하고 협업하며 당면 과..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