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동료

'직장동료'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직장인 B급 뉴스] 이 시대, 저 세대

신입사원의 출생년도 앞자리가 이제 9에서 0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근무시간은 참 느릿느릿 가는데, 시대는 이렇게 빠르게도 흐르고 있죠. X세대에서 밀레니얼(Gen Z), 그리고 Z세대까지 다양한 세대지만 결국 같은 직장인, 함께 일하는 우리는 이 시대의 직장인입니다. - 이 시대의 직장인, 저 세대의 직장동료 나의 내면의 나이는 어디에 가까운지, 효성의 현직 직장인에게 물었습니다. 그 결과, 전체 답변자 중 43.6%가 신세대에 가깝고, 20.0% 구세대에 가깝다고 답변했습니다. 또한 신세대와 구세대 사이라는 답변도 전체의 36.4%나 되었습니다. 또한, 다른 세대의 직장동료와 대화하는 것이 쉬운지, 어려운지 묻는 질문에는 전체의 36.4%가 쉽다고 하고, 32.7%는 어렵다고 하는데요. ‘나는 괜찮은..

[전략적 직장생활] 자주 자리 뜨는 산만한 직장 동료, 해결책은 없나요?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나 혼자만 잘해서는 안 된다고 느낄 때가 종종 있습니다. 직장 상사나 동료 등 구성원 모두가 자신의 역할에 따라 책임을 다하고 협력적으로 행동할 때만이 최고의 결과를 얻을 수 있죠. 그런데 누군가가 업무 분위기를 흐트러뜨린다면 어떻게 대처하는 것이 좋을까요? 직장인의 처세술은 이런 상황에서도 발휘가 됩니다. 화를 내기 보다는 독특한 대처 방법으로 상대방이 스스로 깨닫게 할 수도 있고, 센스 있는 한 마디로 서로 웃으며 상황을 넘길 수도 있습니다. 전략적 직장생활, 오늘은 산만한 동료를 대하는 직장인의 처세술을 소개해드릴게요. 산만해진 K씨를 대처하는 우리의 자세 멀쩡하던(?) 동료 K씨가 어느날부터인가 점점 변하기 시작했습니다. 한 시간에도 몇 번씩 자리를 들락날락대는 등 산만해진 ..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