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yosung Blogger] 센스쟁이의 신입사원이야기(9) To. 효성 신입사원에게

효성/사람





안녕하세요 으뜸기자 입니다! 어느덧 쌀쌀한 겨울이 찾아와 또 한 해가 저물어감을 느낍니다.  입사 후 첫 해라 그런지 정말 시간이 빨리 지나간 것 같네요^^; 많은 선배들로부터 신입사원시절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들었는데요, 돌이켜보면 새로운 환경에서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 보낸 시간 속에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낀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이번 컨텐츠에서는 효성 신입사원으로서 첫 한 해를 보내며 나름대로 익힌 KNOW HOW(?)를 간략히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 신입사원이라는 명찰은 영원하지 않습니다. 업무에 있어서 주도적인 자세로 임하여 적어도 한가지 이상의 전문분야를 만들어 자신만의 강점을 구축해나가길 바랍니다.어렵다구요? 회식자리에서 끝까지 살아남는 것도 존재감을 익히는데 중요한 요소입니다^^;



 

- 거침없이 질문을 많이 할 수 있다는 것이 신입사원의 가장 큰 장점 같습니다. 항상 질문하고, 했던 질문 또 하고, 알 때까지 질문하시길 바랍니다. 지금 모르고 넘어가면, 영원히 모를 수 도 있으니까요.^^



 

  - 1년간 회사생활을 하였지만 다양한 행사가 있었습니다.



팀 야유회부터 체육대회, 야구, 농구 등의 스포츠관람, 농활, 만남의 행사 등 많은 프로그램이 있으니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분위기 Maker가 되어보시길 바랍니다.^^






- 시간이 지날수록 업무량이 많아지고 설상가상 문제가 발생하게 되면 그 일이 채 해결되지 않았을 때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하더라구요;; 그러니 업무를 맡을때는 꼭 언제까지 완료하면 될지 확인하고 일에 우선순위를 정하시길 바랍니다.



 

- 비판적 사고는 지금까지 해오던 방식에 순응하는 것을 벗어나 어떤 문제가 있는지, 왜 이렇게 해야하는지 고민하는 자세입니다. 신입사원 때 이러한 자세를 가지지 못한다면 결국 ‘고인 물’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 인간은 망각의 동물입니다. 배웠던 것이라도 새로운 것을 배우게 되면 잊어버리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자신만의 업무매뉴얼을 만드는 것을 추천합니다. 매뉴얼이라고 해서 거창하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시간이 지나도 직접 작성한 매뉴얼을 보고 기억할 수 있을 정도로 메모하고 그것을 모아두는 정도로 이해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물론, 조금 더 신경을 쓴다면 후배들에게도 유용한 지침서가 될 수 있겠죠? ^^






신입사원으로써 다음 신입사원들에게 전해주고 싶은 이야기들을 쓰고 보니 조금은 심심한 컨텐츠가 된 것 같네요^^; 기자 역시 올 한해 신입사원시절을 보내면서 가장 중요한 시기이고, 또 가장 기억에 남을 시기란 것을 느끼게 되었기에 이번 컨텐츠를 통해 꼭 전하고 싶었답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듯이 효성인으로써의 처음이자 마지막이 될 신입사원 시절, 즐겁고 알차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유익하셨다면 구독을 눌러 주세요^^*






댓글
  1. 신입끗 2012.01.04 12:20 프로필 이미지
    공감*.* 우선순위 정하는 건 정말 중요한 일인데 아직도 어렵네여~
    업무의 납기를 알고 일하면 우선순위를 정하는데 도움이 될 것 같애요!
    후배가 들어오면 꼭 말해줘야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 으뜸기자 2012.01.05 08:42 프로필 이미지
    조금이라도 공감이 되셨다니 감사합니다.
    곧 들어올 신입사원 친구들에게도 이러한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시길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