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 이야기] 세상에서 제일 따뜻한 보온 소재가 있을까?

2015.12.02 13:00



손이 꽁꽁꽁~ 발이 꽁꽁꽁♪ 겨울바람 때문에♬

입김이 절로 나오는 겨울철입니다. 이럴 때는 아무리 무장을 해봐도 도무지 추위가 가시지 않는 듯합니다. 게다가 겨울 옷은 왜 이리도 무겁고 두꺼운지, 조금만 껴입으면 과장 조금 보태 ‘몸에 돌덩이를 몇 개 얹은 것 같은 기분’입니다. 이런 겨울철, 섬유기업들의 화두가 되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소재의 경량화인데요, 가볍고 얇으면서도 보온성이 우수한 소재 개발을 위해 힘쓰고 있답니다. 그렇다면 겨울 바람을 막아주는 소재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또한 이중 제일 따뜻한 소재는 무엇일까요?



 섬유가 따뜻해지는 방법, 세 가지를 제어하라!


겨울 바람을 막아주는 보온 소재는 가볍고 얇으면서도 무엇보다 보온성이 우수해야 합니다. 인체로부터의 열 에너지는 복사, 전도, 대류 외에 피부가 발산하는 수분 및 땀의 증발에 의해 열이 이동됩니다. 따라서 열전도율이 낮은 공기의 함유율을 높여 열 이동을 감소시켜 보온성을 향상시키는 것이 주요 과제인데요. 따라서 보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복사’, ‘전도’, ‘대류’라는 열이동 3요인을 어떻게 제어하느냐가 필수적이며, 복사열은 반사, 열전도율은 저하, 대류는 방지하는 대책을 강구하여야 합니다.



보온소재는 크게 두 가지로 분류되는데, 공기층을 이용하거나 복사에 의한 방열을 억제해 인체로부터 열이 의복 밖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차단하는 소극 보온소재와 태양광을 흡수하거나 원적외선 방출을 통해 외부로부터 인체에 적극적으로 열을 부여하는 적극 보온소재로 구분됩니다.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보온소재의 종류


보온소재는 크게 동물의 털 등에서 얻어지는 천연소재와 화학 작용을 통해 얻어지는 합성섬유 소재로 구분됩니다. 유사 소재에 비해 보온 효과가 높고 통풍과 착용감이 높은 천연소재는 습기에 약하고 세탁하기가 다소 까다로운 반면, 합성섬유 소재는 천연소재에 비해 습기에 강하고 세탁 등 취급이 편리한 장점이 있습니다.


/ 천연소재


천연소재로 많이 쓰이는 소재로는 우모와 양모, 알파카 등이 있습니다. 오리털과 거위털을 총칭하는 우모는 수축, 흡습, 수분 발산의 특성을 갖고 있습니다. 우모는 지금까지 인류가 발견하거나 만들어 낸 어떤 소재들보다 보온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있으며, 복원력도 좋습니다. 다만 세탁 및 사용시에 주의가 필요하며, 습기에 취약하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소위 양털로 알려져 있는 양모는 보온성이 뛰어나 겨울철 외투나 이불 및 스웨터의 소재로 많이 쓰입니다. 탄력성이 좋고 구김이 생기지 않지만 줄어드는 성질이 있어 뜨거운 물 세탁은 피하고 보풀이 많이 생기므로 뒤집어 세탁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 중 인도 서북부 카슈미르 지방의 캐시미어 염소나 티베트산 산양의 연한 털을 사용한 모직물인 캐시미어나 파나시마는 부드럽고 윤기가 흐르며 보온성이 우수해 겨울 의류에도 많이 사용됩니다.



낙타과의 포유류 초식 동물인 알파카는 의류와 카펫 등의 직물로 활용되는데, 양털보다 가늘고 곧아 훨씬 따뜻하고 부드러우며, 얇고 광택이 나는 직물을 만들 수 있습니다.



/ 합성섬유 소재


최상의 착용감을 자랑하는 에어로웜


효성의 폴리에스테르 원사로 만든 에어로웜은 섬유의 단면 모양이 중공 형태로 기존 섬유보다 35% 정도 가벼우면서 면 소재 대비 10%, 울 소재 대비 15%가량 보온 효과가 우수한 소재입니다. 흡한속건(땀을 빨리 흡수시키고 건조시키는 성질)의 차별화 된 기능을 추가하여 겨울철 의복 내 습기를 조절, 최상의 착용감을 느끼게 해줍니다.



염색 가공과 세탁, 보관이 용이한 에어로웜은 가볍고 다루기 용이해야 하는 겨울철 스포츠나 레저웨어 등에 필수적인 보온 소재로 각광받고 있는데요. 노스페이스나 필라 등의 아웃도어, 스포츠 브랜드에서 효성 에어로웜을 확인할 수 있답니다~!



요즘 핫한 히트텍과 플리스


히트텍은 피부에서 방출되는 수증기가 1차적으로 내의의 레이온 층에 흡수되어 응축열이 생기면서 섬유의 온도가 높아지는 원리를 이용한 보온내의의 일종입니다. 극세 가공된 아크릴 섬유를 더해 체온과 응축열로 따뜻해진 공기를 보존하고, 가장 바깥쪽에 수분을 튕겨내는 속건성이 뛰어난 폴리에스테르 섬유를 더해 땀을 곧바로 바깥으로 증발시키는 원리입니다.



폴라플리스(Polar Fleece)의 줄임말인 플리스는 폴리에스테르 원단에 부드러운 보푸라기를 인공적으로 발생시켜 신축성이 있으면서도 가볍고 따뜻하게 만든 소재입니다. 물에 잘 젖지 않고 잘 마르기 때문에 쾌적하고 보온성이 뛰어나 등산 의류계에서 가장 선호하는 소재랍니다.



오리털 대체제 웰론솜&극세사 신슐레이트


한편, 천연소재인 오리털의 단점을 보완한 합성섬유도 있습니다. 바로 웰론솜인데요. 웰론솜은 폴리에스테르 섬유를 특수하게 가공 처리한 합성 보온재입니다. 오리털을 대체할 만한 보온력과 감촉 및 탄력성을 가지고 있으며, 미세섬유로 제작되어 오리털의 단점인 털빠짐 현상이 없고 물에 강해 세탁이 용이한 장점이 있습니다.



신슐레이트는 산악인 엄홍길 대장의 장갑에 사용되어 유명해진 보온용 소재입니다. 인류 최초로 달에 첫 발을 내딛은 닐 암스트롱이 신고 있던 부츠도 신슐레이트 소재로 알려져 있죠. 보온효과를 위해 미세섬유들을 특수하게 결합시킨 극세사로 가공해 경계층을 만들어 놓아 공기를 가두기 때문에 같은 두께라도 다른 소재보다 두 배의 보온성을 가지는 것이 특징입니다. 오리털 소재보다 1.5배 따뜻하며 물에 젖었을 때도 보온성을 유지하고 건조가 빠릅니다.


이 밖에도 효성의 중공사 마이판 에어(MiPAN air) 등도 겨울철 체온 손실을 막아주는 섬유 중 하나입니다. 이처럼 따뜻한 겨울을 나게 해주는 보온소재들이 있으니 올 겨울은 든든하겠어요~ 소재만 달라져도 겨울철 온도가 달라진다는 사실! 명심하시어 든든하고 따뜻한 겨울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