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안전한 세빛섬’ 위해 비상대피훈련 실시

2014.12.05 12:06

 

 

 

한강의 수변복합문화공간인 세빛섬을 운영하고 있는 효성이 4일 세빛섬 및 일대에서 화재 발생 상황을 가정한 비상대피 훈련을 실시했습니다.

 

 

<지난 4일 세빛섬 근무자들이 화재발생 상황을 설정한 비상대피훈련 중 화재진압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비상대피훈련은 세빛섬의 안전관리를 강화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세빛섬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했는데요. 이날 훈련에는 세빛섬 내 전(全) 근무자는 물론 방문고객들도 함께 참여해 ▲ 화재진압 및 대피 훈련 ▲ 환자발생 시 응급처치 훈련 ▲ 비상대피 중 한강 수난 인명구조 훈련 등을 실시했습니다. 이날 훈련에는 서울시 서초소방서, 반포수난구조대, 한강사업본부, 한강경찰대 등 관계 기관들도 함께 참여했습니다.

 

 

<관계 기관과 함께 환자 발생 시 응급처치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이번 훈련에 앞서 세빛섬은 3차에 걸쳐 전(全) 근무자들을 대상으로 ▲ 심폐소생술 및 자동제세동기 사용 교육 ▲ 세빛섬 내 방재시설 구축 실태 및 비상대피 안내도 교육 ▲ 소화시설 위치 및 사용 교육 등을 실시하기도 했습니다.


이번 훈련을 지휘한 장형옥 세빛섬사업단장(부사장)은 “이번 훈련은 비상상황에서도 시민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철저한 안전의식과 대처능력을 갖추기 위한 것”이라며 “앞으로도 정기적인 안전점검과 비상훈련을 기반으로 시민들이 즐겁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세빛섬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물 위에 떠 있는 부체(浮體) 위에 지어진 건축물인 세빛섬은 수위 상승이나 섬의 위치 변동 시를 대비한 계류안전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매우 안전합니다. 수위가 상승할 때는 섬을 잡아주고 있는 계류체인이 풀리면서 섬의 위치가 수위에 따라 움직이고 있습니다. 또한 세빛섬에 장착된 위치정보시스템(GPS)을 통해 섬의 인공위성 좌표의 변경이 생기면 와이어가 풀렸다 감겼다 하면서 섬의 위치를 고정시켜 섬이 떠내려가는 것을 방지해줍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