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프랑스 에너지풀社와 수요관리사업 진출

2015.01.12 13:55

 

 

 

효성이 유럽 최대 수요관리 전문기업인 프랑스의 에너지풀(Energy Pool)과 손잡고 국내 수요자원거래시장에 본격 진출합니다. 효성은 12일 에너지풀과 업무 협약(BSA: Business Start-up Agreement)을 체결하고 지난 해 11월 전력거래소가 개설한 국내 시장에 수요관리사업자로 참여할 계획입니다.


이번 업무 협약으로 효성은 지난 40년간 전력/산업설비 및 IT 인프라공급을 통해 쌓아온 효성의 기술력과 넓은 고객네트워크에 에너지풀의 수요관리 사업 노하우까지 더해 국내 수요자원거래 시장을 리드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습니다.

 

 

수요관리사업

 

 

수요관리사업은 공장, 기관, 기업 등 전력을 많이 사용하는 사업장이 전력 사용량을 줄이면, 감축한 만큼의 전력량을 전력거래소에 되팔 수 있는 전력거래 사업입니다. 각 공장 및 기관이 기존 사용량보다 적게 전기를 쓰기로 중개업체인 수요관리사업자와 계약을 맺으면, 수요관리사업자는 거래소가 요구하는 만큼의 전력을 감축할 수 있도록 관리 및 운영하는 것입니다.


수요관리사업은 발전소에 문제가 생겨 전력공급에 차질을 빚거나 전력수요가 급증하는 시기 등에 집중 이용돼 전력난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입니다.

 

 

수요관리사업

 

 

조현준 전략본부장(사장)은 “최근 에너지 이용 효율을 높이기 위한 시장의 요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고 이를 위한 IT인프라와 에너지 빅 데이터를 활용한 사업도 지속적으로 생겨날 것”이라며, “효성은 계열사인 효성ITX가 보유하고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 대용량 스토리지 분산처리 시스템과 같은 사물인터넷 핵심기술을 접목해 고객의 에너지 사용패턴의 정밀 분석 및 수요를 예측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성을 극대화해 수요자원거래 시장을 리드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전력피크저감, 신재생에너지연계, 전력계통 주파수조정과 같은 ESS(에너지저장장치) 분야 등과 함께 에너지 솔루션 사업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수요관리사업

 

 

한편, 에너지풀은 글로벌 에너지 관리 전문업체인 슈나이더 일렉트릭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갖고 있는 유럽 최대의 수요관리 전문 기업입니다. 전력망 운영자와 소비자를 연결하는 접점에 있는 수요관리기술은 스마트그리드를 실현하는 데 중요한 구성 요소입니다. 에너지풀은 수요 관리 운영자로서, 전력 수급이 위태로울 때 대규모 최종수용가의 전력 부하를 취합하여 가용 전력량을 확대시켜주는 역할을 합니다. 현재 에너지풀은 철강, 시멘트, 제지, 비철금속, 화학 등의 다양한 산업군에 걸쳐 1.5GW 규모의 수요자원을 확보하고 있으며, 최근 일본 동경전력과의 시범 사업 참여 등을 통해 사업을 확대해 왔습니다.


에너지풀의 올리비에 바우드 CEO는 “한국의 송배전 시장을 선도해 온 효성과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에너지풀은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공적인 수요자원 운용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의 전력수급 효율성을 높이는 데 기여하고자 하며, 이를 통해 한국 산업계가 수요자원거래시장 제도의 혜택을 누리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