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전력난’ 모잠비크에 태양광발전소 준공

2014.03.21 15:32


 

효성, ‘전력난’ 모잠비크에 태양광발전소 준공

 

 

효성이 심각한 전력난에 시달리는 아프리카 모잠비크에 독립형 태양광발전소를 준공, 모잠비크 주민들에게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하게 됐습니다.


효성은 최근 모잠비크 북부 니아사(Niassa)주의 전력고립 지역인 마바고(Mavago), 무엠베(Muembe), 메쿨라(Mecula)에 등 3곳에 총 1.3MW 규모의 독립형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이번에 준공한 태양광발전소는 지난 해 3월 효성이 모잠비크 신재생에너지청(Fundo de Energia, FUNAE)으로부터 수주한 것으로 아프리카 최대 규모입니다. 태양광발전소 건립에 따라 3개지역 4000여 가구 주민을 비롯해 인근 관공서, 학교, 병원에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하게 됐습니다.


2013년 세계은행의 기업환경평가에 따르면 모잠비크의 전력보급률은 약 13.2%에 불과해 심각한 전력난을 겪고 있는데요. 특히 남북으로 길게 뻗은 지형의 특성상 국가 전력망과 연계가 쉽지 않아 지역별로 자체적으로 전기를 생산해 공급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효성은 기존 전력망과 연계가 어려운 전력고립지역에 독립형 태양광발전소를 설치, 자체적으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게 했습니다.

 

 

독립형 태양광 발전소

 

기존 전력망에 연결해 전력을 공급하는 방식이 아닌, 자체적으로 전력을 생산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태양광, 풍력 등 전력 품질이 고르지 않은 신재생에너지 발전원의 경우 전력저장장치(ESS)를 융합해 전력을 저장해두었다가 필요 시 공급한다.


 

특히, 효성은 이번 태양광발전소에 900kW/20MWh급 ESS(전력저장장치)도 함께 공급, 낮 시간 동안 태양광발전으로 생산된 전력을 저장했다가 밤 또는 우기 등 태양광 발전이 어려운 시기에도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900kW/20MWh급 ESS

 

최대 전력이 900kW인 전력변환장치와 20MWh까지 저장 가능한 납축전지로 구성된 ESS로, 필요전력을 약 2일 동안 공급할 수 있다.

 

 

효성이 모잠비크에 건설한 태양광발전소입니다.

<효성이 지난 3월 모잠비크 북부 니아사(Niassa) 주의 전력고립지역인 무엠베(Muembe) 지역에 설치한 400kW급 독립형 태양광 발전소로, 이 외에도 마바고(Mavago), 메쿨라(Mecula) 등 총 3곳에 1.3MW 규모의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했다. > 

 


아프리카 내에서 이 같은 독립형 발전소에 대한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효성은 이 지역에서의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효성은 앞서 지난해 말 홍콩 전력청으로부터 수주한 400kW급 ESS도 올해 초 납품을 완료, ESS 해외 시장 진출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백흥건 전력PU장(부사장)은 "이번 태양광발전소의 성공적인 준공으로 아프리카 시장에서 효성의 태양광발전소 EPC 수행력을 다시 한번 검증 받았다"며, "향후 전력 인프라 확대에 대한 수요 증대를 고려해 효성만의 태양광 EPC 프로젝트 수주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전력 시장의 토탈 에너지 솔루션 제공업체로서 도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EPC(Engineering, Procurement, and Construction)

 

플랜트의 설계, 자재조달, 시공까지 전 과정을 수주하는 것.

 

 

뉴스형 링크입니다.



☞ 효성, 전남 가사도에 신재생에너지용 ESS 공급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