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이GREEN지구

'효성이GREEN지구'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61건)

2019 효성이 그린 지구 공모전 수상자 인터뷰

매일 아침 미세먼지 예보를 확인하는 것은 일상이 되었고, 가방 속에 늘 챙기고 다니는 마스크는 필수가 되었습니다. 미세먼지가 좋은 날보다 나쁜 날이 더 많은 이 시대. 지금 이 시대를 극복하며 저 미래를 꿈꾸기 위해 이들은 고민하고 생각했습니다. 어떠한 시대를 만들어갈 것인가, 어떠한 지구로 가꿔갈 것인가에 대한 책임감으로 이들의 초록빛 아이디어는 파릇파릇 돋아났고, 찬란하게 피어났습니다. 은 뜨겁게 막을 내렸습니다. 4월 1일부터 6월 8일까지 작품을 접수 받고, 아이디어 부문은 PT 발표까지 거친 후 신중하고 공정한 심사 끝에 수상자를 가려냈습니다. 그 결과, 아이디어 부문 대상은 경북대 섬유시스템공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심태박’팀(심영진, 김태훈, 박민호)의 ‘화학적 정화가 가능한 보급형 마스크’ ..

‘획기적인 미세먼지 마스크’ 아이디어, 효성 친환경 공모전 대상

7월 3일 효성그룹 마포 본사에서 진행된 ‘2019 효성이 그린(GREEN) 지구’ 공모전 시상식에 초록빛 아이디어로 함께 초록빛 지구를 그려준 수상자들이 모였습니다. 그리고 영예의 대상은 바로 경북대 섬유시스템공학과 학생들로 구성된 ‘심태박’팀(심영진, 김태훈, 박민호)의 ‘화학적 정화가 가능한 보급형 마스크’ 아이디어가 차지했습니다. 대상 수상작은 기존의 미세먼지 필터가 지니고 있던 작은 입자의 미세먼지를 걸러내지 못하는 한계점을 창의적으로 개선해 미세먼지 필터에 여러 화학 용액이 혼합된 용액을 코팅하여 효율성을 높였습니다. 에어컨 등 다른 필터에도 적용 가능한 동시에 실험을 통해 사업성을 검증했다는 점이 심사위원들의 좋은 평가를 받았죠. 또, 올해 처음 실시된 영상 부문 공모전에서는 참가자들의 독창..

[효성적 일상] 효성의 친환경 섬유 소재

친환경은 친혁신이다 효성그룹이 주최하는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2019 효성이 그린(GREEN) 지구’. 전국 대학생 및 대학원생이라면 누구나 개인 또는 팀(3인 이내) 단위 응모가 가능합니다. 작품 접수 기간은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어느덧 십여 일 앞으로 다가온 마감일이라니요! 마지막까지 설레는 마음으로 여러분의 아이디어를 기다리겠습니다. 현재 효성은 ‘그린경영 Vision 2020’이라는 정책을 시행하며 친환경 문제 해결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대외적으로는 ‘효성이 그린 지구’ 공모전 등을 통해 기업과 고객이 함께 친환경 이슈를 고민해보는 시도를 지속 중이고, 대내적으로는 친환경 섬유 같은 신소재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2017년 시작해 올해 3회째를 맞은 ‘효성이 그린 지구’ 공..

지난 당선작들로 알아보는 <2019 효성이 그린 지구 공모전> 팁&힌트

효성이 주최하는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이 현재 진행 중입니다. 이름 하야 ! 4월 1일 시작하여 5월 31일까지 작품 접수를 받고 있는데요. 이번이 제3회인 만큼, 참가자 여러분께서는 지난 1~2회 당선작(대상·최우수상·우수상 수상작)을 참고해 창작의 방향성을 설정해보시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제1회, 제2회 대상 수상작의 공통점! 제1회 공모전 간략 리뷰 공모 주제- 기후변화 지구온난화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4차산업혁명과 연계된 친환경 아이디어- 효성의 사업과 연계 가능한 친환경 아이디어 대상「무선 전자기기 충전 신발」 created by 한양대학교 김범경 최우수상「제올라이트 필터를 적용한 브레이크 패드 집진 장치」 created by 한동대학교 이동영·한정현 우수상「저전력 무 냉매 냉풍기」 crea..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효성이 그린(Green) 지구>

(초)미세먼지가 일상이 된 요즘. 이제 친환경은 정부, 기업, 일반 개개인 모두의 ‘그룹과제’죠. 직장인, 프리랜서, 학부모, 초중고생, 대학생 및 대학원생은 전부 이 그룹의 일원입니다. 효성 또한 ‘그룹장’을 자처하며 전사적 그린 경영 정책 활성화 등 환경 문제 해법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2017년엔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도 시작했는데요. 대학생·대학원생 여러분과 매년 친환경 이슈를 함께 고민하고 솔루션을 도출해보는 프로젝트죠. 올해는 라는 타이틀을 달고 이어집니다. 작품 접수 기간은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특히 이번엔 영상 부문도 신설됐다는 사실! 공모 주제 키워드는 「기후변화」·「수소경제」·「효성」 이번 공모전은 전국 대학(원)생 누구나 개인 또는 팀(3인 이내)으로 참가할 수 있습니다. ..

<2019 효성이 그린 지구 공모전> 개최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왔습니다. 바로 대학생들의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함께 소통하는 ! 올해 공모전 역시 미세먼지 등 기후변화 해결, 수소경제 또는 효성 사업과 연계된 친환경 아이디어 부문과 올해 신설된 영상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됩니다. 은 전용 홈페이지(바로가기)를 통해 4월 1일부터 5월 30일까지 작품을 접수할 수 있는데요. 전국 대학(원)생 누구나 개인 또는 팀(3인 이내)으로 참가할 수 있으며, 아이디어 부문의 경우 1인 이상 이공계학생 팀원의 참여가 필수적입니다. 총 2,100만원에 달하는 상금과 함께 아이디어 부문 수상자에게는 효성그룹 입사 지원 시 가산점 혜택이 주어집니다. 클릭하면 확대하여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한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은 조현준 효성 회장의 평소 친환경 ..

[테마 포커스] 환경과 미래를 생각하는 효성의 친환경 대표 기술

최근 이상기후 현상과 생태계 파괴로 인한 피해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환경오염으로 인한 기후변화는 인류를 위협하는 시급한 과제가 되었는데요. 효성그룹은 보다 많은 사람들이 깨끗한 환경을 누리도록 그린 경영을 실천하며 다양한 친환경 기술을 개발해왔습니다. 효성이 들려주는 친환경 이야기를 한번 들어볼까요? 에너지 효율 최적화하는 지능형 전력망 스마트그리드스마트그리드는 전력 기술에 IT를 접목해서 전력 공급자와 소비자가 양방향으로 실시간 정보를 교환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최적화합니다. 효성중공업은 2010년 국내 최초로 한국전력공사 신제주 변전소와 한라 변전소에 스마트그리드 제품인 50MVA 스태콤(STATCOM, 정지형 무효 전력 보상 장치) 2기를 공급한 바 있죠. 스태콤은 전기의 송•배전 때..

카드뉴스로 보는 효성의 놀라운 친환경 사업

<제2회 효성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에는 1회 때와 달리 카드뉴스 부분이 신설되었던 거 아시죠? 톡톡 튀는 아이디어로 효성의 친환경 사업에 대해 알릴 수 있는 참신한 카드뉴스가 많이 출품됐는데요. 치열했던 경쟁 끝에, 공주대 ‘에코지니(ECOGENIE)’팀(심혜진, 이다희)의 ‘[페트병]으로 옷을 만든다고?’가 최우수상으로 선정되었어요. 숭실대 서영주 님이 ‘한눈에 알아보는 '효성이 GREEN 지구'’로 우수상을, 숭실대 ‘몽글몽글’팀(오승훈, 김지원)의 ‘효성이 GREEN 그림일기장’과 수원대 ‘메밀묵’팀(송예나, 고지수, 전효경)의 ’지구방위대 효성’이 장려상을 각각 수상했습니다. 누구나 알기 쉽고, 이해하기 쉽도록 효성의 친환경 사업을 재미있게 표현한 수상자들의 카드뉴스를 지금부터 소개합니다. *..

“환경을 위해 보여준 당신의 생각, 고맙습니다” 제2회 효성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수상기

효성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제2회 효성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을 실시했습니다. 환경을 위한 대학생, 대학원생들의 번뜩이는 아이디어가 참 많았는데요. 우리 지구를 위한 여러분들의 생각, 고맙습니다. 그리고 고생 많으셨습니다.단순히 아이디어만 좋다고 해서 수상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실현 가능하도록 아이디어를 발전시켜야 하고, 또 철저한 준비를 통해 서류심사와 PT심사를 무사히 통과해야 하는데요. 이 어려운 과정과 치열한 경쟁을 거쳐 상을 거머쥔 비결이 참 궁금합니다.그래서! 오늘은 <제2회 효성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아이디어 부문 대상을 차지한 경북대학교의 ‘뿜뿜아재’팀과 카드뉴스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공주대학교의 ‘에코지니’팀의 수상기를 준비했습니다. 그들의 수상 비결을 지금 낱낱이 공개합니다..

효성, 2018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 시상 “톡톡 튀는 아이디어의 주인공은 바로!”

지난 6월 5일, 효성그룹 마포 본사에는 ‘제2회 효성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의 영광의 주인공들이 모였습니다. 환경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환경을 지키는 아이디어를 내준 수많은 학생들 중에서도 가장 톡톡 튀고 뛰어난 아이디어로 효성의 마음을 사로 잡은 그들인데요. ‘제2회 효성 친환경 아이디어 공모전’의 수상자를 지금부터 소개할게요.이번 공모전 대상의 영광은 경북대학교에 재학중인 학생들로 구성된 ‘뿜뿜아재’팀(김도윤, 윤한택, 강기효)에게 돌아갔습니다. 그들은 반려동물 1,000만 시대를 맞이해 일회용 비닐 배변봉투로 인한 환경오염을 방지하려는 아이디어에서 착안, ‘바이오 플라스틱을 이용한 씨앗을 품은 배변봉투’를 출품했는데요. 이는 일회용 비닐 대신 20일 만에 분해되는 바이오 플라스틱 비닐을 사용하고,..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