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칼

'포칼'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효성적 일상] 식품 포장용 필름과 신소재 포칼(POKAL)

포장은 언제나 불필요한 걸까요? 우리가 무심하게 뜯어서 버리는 것, 우리는 포장을 가볍게 생각합니다. 계륵처럼 취급하기도 합니다. 단지 제품을 보기 좋게 만드는 것이라고만 생각한다면 그럴 수 있어요. 하지만 그 포장의 대상이 식품이라면, 약이라면 결코 불필요하지 않습니다. - 방부제 없이도 오래 보존되는 포장의 비밀 우리가 흔히 즉석식품이라고 부르는 것들은 공기와 세균을 완전히 제거한 후 단층 플라스틱 필름, 금속박 또는 이를 여러 층으로 접착하여 제작한 용기에 담아 만드는데요. 이런 식품 포장재를 사용하게 된 것은 1980년대부터입니다. 손쉽게 먹을 수 있는 3분 요리 시리즈를 시작으로 즉석밥, 죽 그리고 현재의 가정간편식까지 모두 다층 식품 포장재를 사용하고 있어요. 이런 다층 식품 포장재가 사용되는..

열린 소통과 신뢰 속에서 탄생한 신소재 포칼(POKAL)

효성화학 POK사업단 TS팀 조동현 과장 글. 이미선사진. 박해주(Day40 Studio) - 국내 최초 EVOH 대체 소재 개발 누구나 한 번쯤은 궁금했을 겁니다. 즉석밥의 유통기한은 어떻게 상온에서 9개월이나 되는지. 비밀은 공기 차단에 있습니다. 평범한 플라스틱처럼 보이지만, 사실 즉석밥이 담긴 용기는 여러 겹으로 만들어졌죠. 어떤 층에서는 외부로부터 습기가 유입되는 걸 막아주고, 어떤 층은 공기가 투과되는 것을 막아줍니다. 현재 식품용 기체 차단 포장재로 가장 널리 쓰이는 소재는 ‘EVOH(에틸렌 비닐 알코올)’로 1970년대 일본에서 개발되었습니다. 우리나라는 EVOH 사용량의 대부분을 일본에서 수입하고 있죠. “기체 차단성은 뛰어나지만 유연성이 떨어져 깨질 위험이 있고, 물에 닿으면 기체 차단..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