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주'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3건)

[이벤트] 사랑해 제주, 고마워 리젠제주 EVENT

국내 최초로 폐페트병을 재활용하여 만드는 폴리에스터 원사 ‘리젠(regen®)’이지만, 원재료가 되는 폐페트병은 수입에 의존해왔습니다. 의류용 섬유는 고순도로 길게 뽑아내야 하므로 재활용 PET 칩에 불순물이 섞여 있으면 안 되거든요. 국내에서 수거된 폐페트병은 투명이 아닌 유색인 것도 많고, 라벨지나 이물질이 제거되지 않은 것도 많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의류용으로 쓰이는 재활용 PET 원료는 리사이클 체계가 잘 구축된 일본, 대만 등 해외에서 전량 수입해왔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달라집니다. 올해 2월부터 서울과 제주 등에서 무색 폐페트병 별도 분리 배출 시범사업이 시행되었고, 올해 7월부터는 전국으로 확대되죠. 그리고 그 시작을 함께한 제주의 폐페트병으로 우리는 ‘리젠제주(regen®jeju)’를 만..

[효성적 일상] 생수병과 가방의 연결고리, 리젠제주(regen®jeju)

많은 기업이 컬래버레이션을 합니다. 더 많이 팔기 위해서, 또는 브랜드 가치에 부합하기 위해서, 브랜드에 새로운 가치를 부여하기 위해서 함께 만듭니다. 전혀 관련 없는 제품군이나 서비스를 결합하면 할수록 더 큰 기대와 효과를 얻게 되죠. 그리고 제품 간의 연결성을 높이기 위해서 대부분은 디자인을 활용해요. 우리는 특정 브랜드를 떠올리게 하는 제품의 색과 로고(logo) 등을 활용해 잘 만들어진 디자인 제품이나 굿즈에 지갑을 열기도 하는데요, 이 썩 괜찮아 보이는 것들은 사실 컬래버레이션을 위해 던지는 첫 번째 질문, ‘우리라면 어떻게 만들어야 하는가’와 두 번째 질문, ‘두 제품이나 서비스는 어떤 연관성 또는 연결성을 갖는가’의 답을 얻기 위해 오랜 기간 사유한 결과물입니다. - 전혀 연관성 없는 두 개..

효성, 제주삼다수 페트병 16개로 친환경 가방 만든다

효성티앤씨의 친환경 섬유 브랜드인 리젠(regen®)이 환경부, 제주도개발공사 등과 손잡고 페트병을 활용한 친환경 시장 저변 확대에 나섰습니다. - 환경부·제주도·효성티앤씨㈜, 자원순환 체계 구축을 위한 MOU 체결 효성티앤씨는 13일 환경부·제주특별자치도·제주도개발공사·플리츠마마와 친환경 프로젝트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은 제주지역의 자원순환 시스템(Recycle Eco-system)을 구축하기 위한 프로젝트인데요. 제주삼다수를 만드는 제주도개발공사가 제주도에서 버려지는 페트병을 수거하고, 리사이클 섬유 제조 기술을 확보하고 있는 효성티앤씨가 이 페트병을 재활용한 칩을 이용해 리사이클 섬유인 ‘리젠제주(regen®jeju)’를 만..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