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우무대

'연우무대'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건)

‘효성의 후원, 연우무대의 지원’ 연극 <극적인 하룻밤> 예매권 증정 이벤트

‘다시 사랑하지 않겠어’라고 다짐했다. 옛 애인의 결혼식, 상대는 나 아닌 친했던 선배. 나한테 사랑한다 말하고, 다른 사람한테 가는 구나. 그런데 결혼식에서 누군가를 우연히 만났다. 하룻밤,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나와 같은 상처를 가진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됐다. 나와 잘 맞는 느낌이다. 두근거린다. 다시 사랑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는데.. 사랑일까 아닐까 혼란스럽고, 이제 막 마주한 사랑 앞에 설레고, 사랑하고 사랑 받으며, 끝난 사랑에 상처받으며 또 다른 사랑을 꿈꾸는 누구나의 이야기. 연극 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사랑을 주제로 누구나 즐겁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대학로 드림아트센터에서 3월부터 현재까지 오픈런으로 인기리에 공연 중인 은 극단 연우무대의 작품인데요. 효성과 연우무대는 2015년부터..

효성, 연우무대와 함께하는 '효성 컬처 나잇' 개최

지난 12월 13일 대학로 드림아트센터에는 그 어느 때보다 훈훈한 열기가 가득했습니다. 바로 ‘효성 컬처 나잇(Hyosung Culture Night)’이 개최되어, 200명의 임직원과 가족들이 극단 연우무대의 뮤지컬 '오! 당신이 잠든 사이'를 관람했죠.효성 컬처 나잇은 연말을 맞아 일년간 수고한 효성 임직원과 가족을 격려하는 한편, 사내에 국내 창작극 관람 활성화 분위기를 조성하는 차원에서 마련된 것인데요. 지난 해 연말 연우무대의 뮤지컬 '여신님이 보고 계셔'의 단체관람 이후 두 번째로 진행되었습니다.이 자리에서 효성은 극단 연우무대에 후원금 3,000만원도 전달했습니다. 이 후원금은 신인배우 발굴, 시나리오 창작지원 등 창작극 제작에 쓰일 예정이죠.효성은 2015년부터 문화예술후원의 일환으로 연우..

효성인 140명, <여신님이 보고 계셔> 보러 간 까닭은?

'대학로'를 쓰거나 발음할 때, '대학로'라는 이름은 단순한 지명이 아니라 어떤 고유한 명사처럼 느껴집니다. 대학로를 주무대로 활동하는 연극인들과, 그들의 연극과, 그들의 극장과, 그들의 아지트와(학림다방 같은 찻집들), ···. '대학로'를 쓰거나 발음할 때 떠오르는 이러한 이미지들이, '대학로'를 고유명사화시키는 것이 아닐까 합니다. '홍대앞'이라는 이름처럼 말입니다.효성이 대학로 극단 연우무대를 후원합니다. 한 해의 마지막 달이자, 한 달의 첫날이었던 지난 12월 1일, 효성은 대학로 유니플렉스 극장에서 연우무대에 후원금 2,400만 원을 전달했습니다. 후원기업이기보다는 연극을 사랑하는 관객의 입장에서, 신인배우 발굴, 희곡 창작, 무대 설치 등 창작극 제작 과정 전반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었..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