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 개최

2012. 12. 7. 10:39

 


- 마포구 관내 16개 동 1,500 세대에 세대당 10kg씩 김치 6천 포기 전달
- 이상운 부회장, 노재봉 지원본부장 등 경영진과 직원들이 함께 이웃사랑 실천
- 이웃들의 안타까운 사연에 공감하고 김치와 함께 마음도 나눠
- 노년층 일자리 창출을 위한 사회적기업에서 김치 구매, 나눔 의미 더해

 

< '효성과 함께하는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사에서 이상운 부회장(왼쪽 두번째),
노재봉 지원본부장(오른쪽 첫번째)이 박홍섭 마포구청장(왼쪽 세번째)과 김장김치 전달식을 하고 있다. >

 

 

효성은 마포구청과 ‘효성과 함께 하는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를 열고 본사가 위치한 마포구 관내 16개 동 1,500세대에 세대당 10kg씩 김장김치 6천 포기를 전달했다고 6일 밝혔습니다.

 

5일 오후 열린 김장 나눔 행사에는 효성 이상운 부회장, 노재봉 지원본부장을 비롯한 임직원 40여명과 마포구 봉사단원 20명이 참여, 사랑이 담긴 김치를 각 가정에 직접 방문해 전달했습니다.

 

특히 이날 첫 방문한 박00씨는 5년전 대장암 수술을 받고 회복단계에 있음에도 아들의 이혼으로 오갈 데 없는 손녀 3명을 키우고 있었으며, 지적장애 가장과 노모, 고등학생 손녀딸이 기초생계지원금으로 생활하고 있는 가구도 있었습니다. 또 시각장애 1급인 신 00 씨는 출가한 딸이 있지만 부양여건이 안돼 기초생계지원금으로 혼자 생활하고 있는 등 안타까운 사연도 많이 접할 수 있었는데요, 이날 효성 임직원들은 이웃들의 아픔을 공감하고, 스스로를 돌아볼 수 있는 소중한 배움의 기회를 가졌습니다.

 

 

< '효성과 함께하는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사에서 이상운 부회장(2번째줄 왼쪽 4번째)
박홍섭 마포구청장(2번째줄 왼쪽 5번째), 노재봉 지원본부장(2번째 줄 왼쪽 6번째) 효성 임직원들과 사랑의 김치 전달식을 하고 있다.>

 

 

마포구 이웃들의 겨울 밑반찬으로 쓰일 김치는 60세 이상 노인들의 일자리 창출과 자활을 위해 설립한 사회적기업 ‘아삭김치’에서 만든 제품으로 효성은 최근 ‘함께 일하는 재단’을 통해 사회적기업 9곳에 맞춤형 경영 컨설팅을 제공하기로 등 사회적기업 육성과 지원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김치 구매도 사회적기업 지원 차원에서 이뤄지며 직접 김치를 담가 정성을 함께 전달하는 것도 좋지만, 이웃과의 나눔을 사회적기업 지원과 접목해 연말 나눔의 의미를 더하자는 취지입니다.

 

 ‘효성과 함께 하는 사랑의 김장 나누기’ 행사는 효성 본사가 있는 마포 지역의 독거노인 및 저소득층과 온정을 나누기 위해 시작한 것으로 지난 2007년 이후 매년 진행하고 있다. 효성은 본사뿐만 아니라 지방에 있는 각 사업장별로도 매년 김장나누기 행사를 열고 있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