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상 효성 부회장과 젊은 친구들, 조선시대 나전함 기증

 

- 조현상 위원장, 문화재를 되찾아, 문화의 힘을 키우는 데 일조할 것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국립중앙박물관회 ‘젊은 친구들’ (YFM, Young Friends of The Museum)이

지난 11일 국립중앙박물관 열린 기증식에 조선시대 나전함을 기증했습니다.

 

귀중품을 보관하는 용도로 추정되는 (세로) 31cm X (가로) 46cm 크기의 조선시대 나전함은 

16세기 조선시대 나전칠기 공예의 특징을 잘 보여주는 수작으로 평가받고 있는 작품입니다.

이 시기에 제작된 나전칠기 수량이 많지 않아 이번 YFM의 기증이 큰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YFM은 2008년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을 비롯해

정의선 현대차 회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허용수 GS에너지 사장, 육석민 태영그룹 회장 등 우리 문화를 사랑하는 젊은 경영인 6명을 중심으로 창립된 국립중앙박물관회의 차세대 리더 그룹입니다.

 

조현상 위원장은 “과거 백범 선생께서는 ‘문화의 힘은 우리 자신을 행복되게 하고, 나아가 남에게 행복을 준다’고 하셨습니다. 앞으로도 우리 문화재를 되찾고 박물관을 알려 우리 나라의 문화의 힘을 높이고 문화를 발전시키는 데에 조금이나마 기여하겠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해외에 유출되어있는 잃어버렸던 우리 문화재를 되찾고 박물관 기증을 통해 우리나라의 문화의 힘을 높이고 문화를 발전시키는 데 기여하고자 합니다.

 

△ 2009년, 국립중앙박물관 내 ‘청자정(靑瓷亭)’에 7,452점의 청자 기와를 기증
△2014년, ‘고려나전경함’을 900년 만에 일본에서 들여왔으며 △2018년, 일본에 유출됐던 고려 시대 불감을 구입, 기증했습니다.

 

또한 사회적 약자로 박물관 경험을 접하기 어려운 소회 계층 20~30명을 매년 초대하여, 박물관 체험 및 학습 등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 국립중앙박물관 대표전시실 개선작업, 반가사유상 전용 전시실인 ‘사유의 방’ 신설 등

교육 연구 활동 지원을 통해 국민들에게 문화재 및 박물관 홍보활동 등 재계를 대표하는 차세대 경영인의 활발한 활동을 꾸준히 해오고 있습니다.

 

조현상 효성그룹 부회장

2005년, ‘한중일 차세대 지도자’ 선정
2007년, 세계경제포럼 ‘차세대 글로벌 리더’ 선정
2011년, ‘국립현대미술관 발전 후원 위원회’의 창립멤버
현재,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기업산업 자문위원회 이사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