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재 시장의 선두, 협업으로 빛나다: 효성티앤씨, 2021 프리뷰 인 서울

 

글. 편집실

사진. 효성 커뮤니케이션실

 

 

-
친환경 가치 높이는 협업

 

 

효성티앤씨가 지난 9월 1일부터 3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21년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PIS)에 참가해 친환경 섬유 소재 선도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드높였습니다. 특히 친환경 리사이클 섬유 리젠(regen®)과 패션 브랜드의 협업으로 탄생한 제품을 대거 전시해 주목을 받았죠.

 

 

무엇보다 친환경 가치 소비와 이색 경험을 중시하는 MZ세대와의 접점을 확대하기 위해 리젠과 패션 브랜드 제품의 협업으로 전시 공간을 구성한 점이 눈에 띄었습니다. 전 연령대로부터 폭넓은 사랑을 받는 브랜드 노스페이스와 제주 지역에서 수거한 폐페트병을 활용해 만든 리젠제주(regen®jeju) 플리스 재킷을 선보였고, MZ세대에게 주목받는 내셔널지오그래픽, 커버낫, 플리츠마마와는 리젠서울(regen®seoul)로 만든 티셔츠, 가방 등의 제품으로 협업해 다양성을 강조했죠. 전시 공간 외벽에는 전량 리젠을 사용해 완성한 큐클리프의 현수막도 설치했습니다. 큐클리프는 버려진 현수막 등 친환경 원 단을 활용해 소품과 잡화를 만드는 업사이클링 스타트업입니다.

 

 

이날 효성티앤씨의 직원들은 친환경 대표 기업답게 모던 한복 브랜드인 리슬과 협업한 ‘지구를 위한 한복’ 유니폼을 입고 방문객을 맞이했습니다. 이들이 입은 한복에는 약 90개의 페트병에서 뽑은 리젠 섬유가 사용돼 친환경 가치와 한국의 멋을 동시에 빛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올해 프리뷰 인 서울은 온•오프라인으로 함께 진행된 전시로, 효성티앤씨는 온라인 3D 전시를 통해 자사의 섬유로 만든 원단과 옷을 고객이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
세계로 뻗어나가는 지속 가능의 힘

 

 

이번 전시는 효성의 친환경 영향력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기회이기도 했습니다. 해외 전시회 축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객사 9곳과 함께 해외 브랜드와의 화상 미팅을 주선, 이를 통해 효성티앤씨의 지속 가능한 기능성 섬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릴 수 있었죠. 효성티앤씨는 앞으로 실력 있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비롯한 홍보까지 도울 예정입니다. 효성티앤씨 김용섭 대표는 “소재 공급을 넘어 친환경 비즈니스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상생 생태계 구축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습니다.

 

 

2021년 프리뷰 인 서울 With 리젠

 

올해로 22회를 맞는 국내 최대의 섬유•패션 전시회 프리뷰 인 서울은 전시회장 곳곳에 리젠으로 제작한 큐클리프의 스탠딩 배너를 설치해 관람객의 안내를 도왔습니다. 지속 가능성을 주제로 한 전시인만큼 주최측인 섬유산업연합회의 요청에 따라 전시장 안의 물품에도 친환경 소재를 적극 활용해 지속 가능의 의미를 되새겨보는 시간이 됐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