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적 일상] 순도 99.999%의 효성답게, 효성화학㈜ Neochem PU 삼불화질소(NF3)

2019.06.20 14:38


어쩌다가 툭 튀어나왔다.

“난 나를 위한 소비를 한 지가 얼마 되지 않았어.”


지인의 뚱한 반응에 이렇게 덧붙였다.

“1년 전까지만 해도 내 취향이 뭔지 몰랐거든. 필요하기 때문에, 또는 남들이 좋다니까 사거나 해봤던 것 같아. 얼마 전까지만 해도 ‘나’이기 때문에 꼭 해야 한다는 건 없었는데 요즘은 확실히 좀 달라졌어. 이걸 사면 또는 이걸 하면 ‘나를 나로 채울 수 있을까’라는 고민하기 하기 시작했거든. 넌 어때?”


그제야 상대방은 고개를 끄덕였다.

“넌 그런 얘기를 바빠서 밥 대신 샌드위치를 먹는 지금 하냐?”

“이게 나인가 보지 뭐.”



-
당신에게 묻습니다. ‘당신은 99.999% 온전히 당신만의 것으로 채우고 있습니까?’


디지털 시대에 무척 아날로그적 질문입니다. 사실 그렇습니다. 아날로그 시대를 지나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더 자신에게 많이 던지게 되는, 던져야 하는 질문이 되었죠. 최근 들어 영화나 드라마, 강연의 소재로 많이 등장하는 주제, ‘나다움’에 대한 것입니다.



보통 보고 듣고 느끼는 것을 우리의 정신활동으로 보았을 때 아날로그 시대에는 보고 듣는 것을 경험이라고 정의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몸으로 체험하는 직접 경험보다 디지털 기기를 통하는 간접 경험이 훨씬 많아졌죠. 디지털 기기를 통해 디지털 매체가 제공하는 간접 경험이라는 것은 사건의 전체가 아닌 극히 일부분일 확률이 높습니다. 가장 자극적인 부분을 다루어야 독자 또는 청자가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우리의 정신활동 중 느끼는 것은 어떠할까요? 디지털이 전하는 간접 경험은 큐레이션이라는 기술을 통해 선별되어 대중에게 전해집니다. 전해진다기보다는 주입된다는 것이 맞는 표현일 것 같군요. 비슷한 경험들이 주입되다 보니 개인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겠지만 비슷한 느낌을 가지게 되며, 대중적 공감대를 형성하게 됩니다.



예를 들어 요즘 디지털 매체에서 유행하는 ‘소확행’, ‘인싸템’의 주어는 소수를 가정하고 있지만, 대중을 타겟으로 합니다. 그리고 그 소수에 나를 끼워 넣고 싶게 만듭니다. 매체의 정보를 접한 후 경험을 했다면 당신은 이미 소수가 아니라 대중 중 한 사람이 된 것이죠. 소확행이나 인싸템이 다양한 사람과의 대화 소재가 되는 것 외에 나에게 어떤 의미가 있을까요? 즐거운 나의 인생(?) 정도이지 않을까요?


도입부에 소개한 대화에서는 ‘소비’만을 언급했지만 ‘나’를 채워가는 것에는 생각, 행동, 소비가 모두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렇다면 넘쳐나는 디지털 시대의 지식과 경험 중 당신은 ‘나’를 채우기 위해 적절한 기준을 가지고 있을까, 의심해보아야 합니다. 디지털 시대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나를 채우는 지식과 경험을 다시 생각해봐야 한다는 말입니다.



-
나를 나답게 하는 것, 효성이 ‘순도’를 높이는 방법


포털 사이트에 ‘나답게 사는 방법’을 검색하면 많은 명사의 강연이 나옵니다. 강연 내용을 요약하면 세 가지 단계로 말할 수 있을 것 같군요. 나를 인정하고, 나를 경험해보며, 나에게 정진하는 것.


효성 또한 세 가지 단계를 생각했습니다.


주인공이기보다 주인공을 빛내는 것이 효성의 역할이라고 인정했습니다. 스스로 모든 산업 분야의 밑바탕이 되기를 선택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펼쳐놓은 모든 사업에 성공만 거둔 것은 아닙니다. 성공과 실패를 경험한 후 살아남은 사업들이 현재 효성을 효성답게 만들고 있죠. 그리고 여전히 효성은 관련 분야에 더 깊게 파고들고 있습니다.


현재 효성화학㈜에서 만들고 있는 NF3(삼불화질소)는 그중 하나입니다.




-
효성화학은 순도 99.999% 이상의 NF3(삼불화질소)를 만듭니다


디지털 시대를 채우고 있는 수많은 디지털 기기로 우리는 경험과 지식을 쉽게 얻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 모든 것이 가능하게 된 것은 수많은 사람과 기업에 의해 만들어진 디지털 기술에 있고 그 기술의 중심에는 반도체가 있습니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태양전지의 제조 공정 중에는 웨이퍼(Wafer) 위에 절연막이나 전도막을 입히는 화학적 증기증착방법(CVD)이 쓰입니다. 공정 후에는 CVD 챔버 내에 남아있는 잔류물을 제거해야 하는데, 이때 사용하는 산업용 특수 가스가 바로 삼불화질소(NF3)입니다.



효성화학㈜은 암모니아(NH3)와 정제된 불화수소(HF)를 고온, 고압 반응을 통해 추출하고, 정제하는 과정을 통해 순도 99.999% 이상의 NF3를 만듭니다. NF3의 순도를 높여야만 하는 이유는 세정률을 높여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장비의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기 때문입니다. 효성화학㈜ Neochem PU는 2000년대 초반부터 연구를 시작해 고순도 NF3 정제 기술을 자체적으로 개발했습니다. 끊임없이 연구에 정진한 결과 99.999%의 고순도까지 생산, 공급이 가능하게 되었죠. 현재 효성화학㈜은 NF3 생산 설비 규모 기준으로 세계 2위 기업입니다.


효성화학㈜ Neochem PU 바로가기



-
다시 당신에게 던지는 질문, 당신은 당신 인생의 주인공입니까?


효성화학㈜ Neochem PU에서 만드는 NF3는 반도체를 완벽하게 만드는 데 도움을 줄 뿐 주인공은 아닙니다. 세계라는 무대에서의 주인공은 반도체이자, 반도체를 품은 제품이겠죠. 하지만 인지, 경험, 정진, 이 세 가지 단계를 거치며 순도를 높인 효성화학㈜의 NF3는 자신의 삶 속 주인공이 되었고 여러분의 편리함을 더욱 완벽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대부분 티 나지 않는 인생을 삽니다. 그렇다 보니 우리는 무언가의 부속품은 아닌지, 자신의 존재 의미에 대해 의심을 하기도 합니다. 티가 나지 않는다고 존재하지 않는 것은 아니고, 하찮은 존재인 것은 더더욱 아닙니다. 내 안을 ‘나’로 가득 채운다면 자신을 포함해 그 누구도 당신을 하찮은 존재로 바라볼 수 없습니다. 당신을 채우는 생각, 행동, 소비에 대해 재고해보세요. 내 인생의 주인공은 ‘나’여야 합니다.



참고자료

Google Partners <삼불화질소 제조 방법>

Google Partners <삼불화질소 가스의 정제장치 및 정제방법>

Open ads <’디지털 시대’의 편리함에 익숙해진 현대인들, 높은 디지털기기 의존도를 벗어날 수 있을까?>




  ✔ ‘마법의 돌’ 반도체를 닦아 주는 삼불화질소 NF3

  ✔ [효성적 일상] ‘잘 보이도록 막 만듭니다’ 효성화학㈜ Optical Film PU TAC 필름

  ✔ [효성적 일상] ‘당신의 일상에 온기가 흐르도록’ 효성화학㈜의 파이프 소재 이야기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