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동행] <흐르는 흐름>展 ‘함께, 예술과 거닐다’

2018.10.12 16:19



지난 9월, 서울 강남미술관에서 잠실창작스튜디오 입주 예술가 12인의 작품 전시회 <흐르는 흐름>展이 열렸습니다. 참여 작가와 행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전시회 시작을 알리는 기념식이 있었는데요. 그곳에서 초가을 청명했던 하늘만큼이나 맑은 얼굴들을 만났습니다.




 장애 예술가 창작 활동, 전시회로 꽃피우다





서울문화재단 공모를 통해 2017년 3월부터 잠실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해 안정적으로 창작 활동에 매진해온 장애 예술가 12인이 효성과 함께 또 하나의 결실을 거뒀습니다. 잠실창작스튜디오의 대표 프로그램인 ‘굿모닝 스튜디오’를 통해 작가적 역량을 키워온 예술인들이 지난 9월 1일부터 6일까지 강남미술관에서 회화, 설치, 도예, 일러스트 등 다양한 작품으로 기획전을 개최한 것이죠.


김경아, 김현우, 박주영, 이동엽, 정도운, 황성원, 김은설, 박은영, 신동민, 임병한, 한승민, NASA Park 등 12명의 작가가 참여한 이번 단체전은 장애 예술가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있는 효성이 후원하고 독립 큐레이터 최정윤, 현대미술 작가 맹성규 씨가 기획자로 참여했습니다.





“작가마다 매체, 주제, 관심사가 다르고 각자의 방식대로 작품 활동을 해왔던 분들이라 한 가지 주제로 전시회를 기획하기보다는, 장애 예술가와 그들의 작품을 더욱 많은 관객들에게 알리는 계기로 삼고 싶었어요. 서울 강남 한복판, 이곳보다 많은 사람이 오가는 곳도 드물잖아요. 생소하게 느낄 새로운 층위의 관객들이 장애 예술가의 작품 세계를 여유롭고 편안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최정윤 큐레이터가 12명의 작가를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방식이 무엇인지 고민하는 시간이 깊었던 만큼 구성은 새로웠는데요. 전시회에는 작가의 작품 활동과 작품 세계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영상이 설치됐습니다. 기존 작품을 비롯해 최근 작까지 적게는 5점, 많게는 30점 이상의 작품이 걸렸죠. 또 대부분 전시장의 동선이 한 방향으로 강제된 측면이 강한데 이곳은 방향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는 구조로 배치됐는데요. 휠체어를 탄 관객들을 고려해 거리를 충분히 두었고, 편안히 쉬엄쉬엄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벤치도 설치했죠. 9월 1일 오프닝 행사를 시작으로 누구보다 설레는 12명의 예술가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줄 준비를 마치고 관객들을 맞았습니다.




 예술이 된 자화상



<흐르는 흐름>展에서 만난 잠실창작스튜디오 대표 작가 3인의 작품 세계





독특한 캐릭터와 선과 색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작품의 주인공 한승민 작가는 선으로 대상을 세분화하고 색을 바꿔가며 전체적인 조화를 완성해갑니다. 발달장애인인 한 작가는 자신의 경험을 직관적 혹은 즉흥적으로 자신만의 시선을 담아 이미지화하죠. 잠실창작스튜디오 어린이 작가 육성 프로젝트 1기 멘티로 성인이 된 후에는 작업실 생활을 홀로 꾸려가고자 입주했습니다. 작가는 그림으로 다른 사람들과 소통하는데요. 그림이야말로 자기 안에 갇히지 않는 원동력이죠. 한 작가는 고착화된 관심사, 주제가 아니라 변신을 거듭하며 성장하고 있습니다.





“저에게 그림은 즐거움입니다. 요즘에는 해바라기를 그리고 있어요. 저만의 방식으로 해바라기의 여러 가지 모습을 다양하게 그리고 싶어요.”

- 한승민 작가 -





설치, 영상, 드로잉 등 청각적인 요소를 시각적으로 활용하는 박주영 작가. 청각장애자인 작가는 바람 소리, 풀잎이 흔들리는 소리 등을 시각화합니다. 과거 초등학생 소녀는 빨랫줄에서 날아올랐다 앉기를 반복하는 잠자리를 보며 그 풍경 자체가 음악으로 들리고 리듬으로 느껴졌습니다. 이후 소녀는 오선지를 매개로 리듬을 풍경으로 표현하게 됐죠. 12월에는 일본에서 오선 드로잉 및 퍼포먼스 전시회를 열 예정입니다.





“집에서 혼자 작업하면 매너리즘에 빠질 수밖에 없어요. 잠실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하면서 지원 프로그램으로 멘토분들을 만나며 저를 객관화할 수 있게 되었죠. 처음에는 상처도 받았어요(웃음). 결국은 자극이 되고 공부가 되었죠. 올해는 저를 찾아가는 과정이었던 것 같아요. 내 색깔을 찾게 된 기념적인 해라고 할까요.”

- 박주영 작가 -





발로 그림을 그리는 족필화가. 뇌병변장애로 온몸이 말을 듣지 않지만 김경아 작가는 상상을 뛰어넘는 의지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풍경화에 몰두해 ‘길’을 주제로 연작했죠. 자유롭지 못한 자신의 마음과 또 가야 할 자신의 길을 표현했습니다. 최근에는 ‘물’을 주제로 그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는데요. 작가는 ‘형체가 없는 물’로부터 자신이 가고자 하는 방향을 발견했다고 합니다. 그 형태는 변화무쌍해 어떤 그릇에 담아도 변하지만 그 본질은 변함없는 물. 작가는 물처럼 끊임없이 변신하고 발전하겠다고 늘 다짐합니다.





“붓으로만 그리는 것에서 벗어나 다른 방식으로 나를 표현하고 싶어요. 저의 손짓, 발짓, 몸짓을 하나의 작품으로 승화시킬 수 있지 않을까요. 제 작품을 보는 많은 사람들이 평화와 정화를 느끼면 좋겠어요. 또 하나는 족필화가가 아닌 김경아라는 화가로 기억되고 싶어요.”

- 김경아 작가 -





글 | 신경화

사진 | 한수정(Day40 Studio)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