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베트남 어린이들의 ‘키다리 아저씨’ 되다

2018. 8. 14. 16:16

플랜코리아 김병학 본부장(왼쪽), 효성 이정원 상무(오른쪽)



효성이 베트남 소외계층 어린이들의 키다리 아저씨로 변신합니다. 


지난 8월 14일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국제구호개발 NGO인 플랜코리아 본사에서 ‘효성 임직원과 함께하는 해외아동 결연 및 지역개발 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협약에 따라 효성 임직원들은 베트남 중부 산악지대 꼰뚬성 내에 있는 꼰플롱 현의 아동 150여 명과 1대 1 결연을 맺고 매월 급여 중 일부를 후원, 교육과 생계를 지원하는 키다리 아저씨가 되기로 했습니다.  


꼰플롱 현은 베트남 중부의 저개발 지역으로 베트남 내에서도 소수민족이 거주해 절대적 빈곤을 겪고 있는 곳인데요. 아이들이 베트남어도 제대로 배우지 못해 학교 내에서 언어 장벽 문제를 겪고 있다고 해요. 그래서 2020년까지 베트남의 미래 인재를 키우는데 앞장서고자 임직원 200여 명이 기쁜 마음으로 함께 하기로 했답니다.  



효성 임직원이 매월 급여에서 일부를 후원해 베트남 어린이들과 1대1 후원 결연을 맺고 2020년까지 베트남 꼰뚬성 꼰플롱현 어린이들의 교육과 생계를 지원할 계획이다.



직원들 뿐만 아니라 회사 측에서도 지역 후원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효성은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임직원이 후원하기로 한 금액만큼의 지원금을 마련, 꼰플롱 현 지역 내에 있는 700여 명의 유∙초∙중 학생과 지역주민을 위해 학교 환경 개선∙도서관 지원 사업 등 지역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할 예정이에요. 


효성 관계자는 “효성은 베트남에 최대 규모의 생산기지를 운영하는 등 베트남 경제와 함께 성장하고 있다. 효성의 나눔이 베트남의 밝은 내일을 만드는데 기여하게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효성은 지난 해 조현준 회장 취임 이후 베트남에서 매년 1,000여 명 이상의 주민을 치료하는 의료봉사단인 미소원정대, 지역 도서관 건립, 임신 및 출산 등의 성교육 진행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