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베트남 아이들에게 ‘맑은 하늘’ 되찾아준다

2016. 12. 13. 16:08



한창 호기심이 많을 나이의 아이들에게는 보이는 것마다 궁금한 투성이죠. 매일마다 바뀌는 하늘의 모습, 신기하기만 동물과 식물들, 흥미로운 이야기가 가득한 책들. 이렇게 많은 것을 보고 배우며 자라야 아이들의 시야가 맑고 선명했으면 좋으련만, 베트남에는 시력이 나빠도 어려운 형편에 안경을 맞추지 못하는 아이들이 많이 있습니다.


이에 효성은 지난 8 베트남 현지에서 시력이 좋지 않은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맞춤 안경을 보급했습니다.

이는 2011년부터 6년째 진행하고 있는 해외 의료봉사단미소원정대활동의 일환인데요. 의료진들은 현지 주민들의 시력 문제가 심각하다는 의견을 냈고, 효성은 이를 반영해 올해 진행한 미소원정대에 안과 진료 과목을 신설했습니다.


미소원정대는 8 현지 봉사활동 당시 기아대책과 함께 시력이 좋지 않은 노인들에게 바로 착용할 있는 돋보기 안경 300개를 보급했고, 푸옥티엔 초등학교와 롱토 초등학교 학생들의 건강검진 시력을 검사했습니다. 가운데 저시력 학생을 심층 검사해 44명의 맞춤 안경을 제작했죠.


맞춤 안경을 받은 끼에우 띠엔 (Kieu Tiến Trung, 롱토 초등학교 4학년)안경을 없는 형편이라서 안경 쓰는 친구들이 부러웠는데, 효성으로부터 안경을 받아서 너무 행복하고 감사 드립니다. 안경으로 아름다운 세상을 선명히 보도록 하겠습니다 소감을 밝혔습니다.



시력이 좋지 않아 눈을 찌푸리기 일쑤였던 아이들의 얼굴에 다시금 미소가 번졌습니다. 맞춤 안경으로 많이 보고 많이 배울 있게 베트남 아이들이 그려나갈 밝은 미래가 기대되네요.


한편, 효성은 지난 5 한국수출입은행과 함께 베트남 현지에 유치원을 직접 지어 기증하고, 11월에는 마포구 지역주민을 위한 사랑의 쌀과 김치를 전달 복지취약계층을 위한 지원 기금을 전달하는 국내외에서 활발한 사회공헌을 펼치고 있는데요. 효성은 나눔 문화 확산을 위한 위와 같은 노력들을 인정 받아 ‘2016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국무총리표창과 대한적십자사 표창을 수상했습니다. 모두가 함께 행복한 미래를 위한 효성의 노력은 2017년에도 계속됩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