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팅 우리 팀] 효성굿스프링스PU 설계2팀

2015. 12. 11. 07:00




함께 먹는 음식보다 맛있는 것이 또 있을까요? 분위기 좋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울 설계2팀 팀원들이 모여 간식을 즐겼습니다. 대화가 끊이지 않는 모습을 보며 자자한 명성의 비결이 소통임을 알 수 있었지요. 설계2팀의 소통 노하우에 대해 들었습니다.



 오전 시간 미팅으로 소통 지수 업그레이드


대형 플랜트부터 발전소까지 다양한 고객사에 펌프 제품을 만들어 공급하고 있는 효성굿스프링스PU. 그중에서도 유독 활기가 넘치는 설계2팀은 탁월한 커뮤니케이션으로 고객사는 물론 영업팀, 설계1팀 등 타 부서와의 협업을 능동적으로 수행하기로 유명하다. 영업이나 설계에 필요한 근거 자료가 설계2팀에서 나오기에 이들의 역할은 중요할 수밖에 없다.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설계2팀의 간식 시간


“제품 사양을 정리해 기술 사양서를 작성하고, 제조 원가를 산출해 영업팀에 보냅니다. 영업팀에서 이 자료를 검토한 후 수주합니다. 설계1팀에서 진행하는 제품 설계와 이를 제작할 수 있는 도면을 만드는 데도 저희가 만든 기술 자료가 필요하죠. 다른 부서와 협력할 일이 많은 만큼 소통은 저희 팀원들의 필수 덕목이라 하겠습니다.” 


“아~ 해봐!” 다정한 동료가 있기에 오늘도 힘을 낸다


힘을 모아야 할 일이 많을수록 팀원들 간에도 빠르고 정확하게 소통해야 할 터. 매일 출근 후 한데 모여 미팅을 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업무를 시작하기 앞서 모든 팀원이 함께 대화하는 시간을 갖는 것. 전날 업무 진행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는지, 오늘 할 일은 무엇인지를 점검할 수 있어 유용하다. 팀원들이 일을 하다 상급자의 도움이 필요한 경우도 이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SOS’를 요청할 수 있다. 이같은 효율적인 업무 시스템으로 팀워크 역시 단단해졌다. 오늘 할 일을 정확하게 숙지할 수 있어 업무 능률이 좋아지는 건 당연지사. 업무 중에도 자료를 주고받으며 모르는 것을 묻고 답하는 등 어느 팀보다 활기가 넘치는 모습이다. 매일 하루가 시작되는 시간에 진행한 미팅이 팀의 소통 지수를 한 단계 끌어올린 것이다. 



 커뮤니케이션은 문제 해결의 열쇠


고객의 요구를 반영하는 일은 물론 일 처리 과정에 문제가 생겼을 때도 그 비책은 오직 대화다. 얼마 전 고객사에서 요청한 펌프 보수 문제를 원칙에 맞게 잘 해결할 수 있었던 일도 부서 간, 팀원 간 원활히 소통한 덕분이었다.



“2000년대 초에 만들어 납품한 펌프가 노후돼 보수가 필요한 상황이었습니다. 펌프 상태를 구체적으로 알 수 없어 어려움이 있었죠. 다른 보수 작업도 마찬가지겠지만, 이 경우는 고객사가 시행하는 품질 테스트를 통과해야 했기에 더욱 철저한 진단이 필요했습니다. 제작팀, QA팀의 전문가들과 협의한 결과 현물을 보고 판단하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생각에 견적담당자, 제작담당자, QA담당자가 즉시 출장을 갔죠. 그후 제품의 부식 상태를 진단하고 고객 측의 품질담당자와 보수 작업에 필요한 품질 검사 조건 완화를 협의했습니다. 그렇게 필요한 조치를 모두 취할 수 있었죠. 이러한 사례는 부서 간, 팀원 간 소통이 없었다면 많은 어려움이 있었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적재적소에 정확하게 커뮤니케이션한다면 못할 일이 없다고 말하는 설계2팀. ‘막히지 아니하고 잘 통하다’, ‘뜻이 서로 통해 오해가 없다’는 것이 국어사전이 정의하는 ‘소통’이다. 설계2팀의 사전에는 ‘타 부서와 협력을 이끌어내는 매개’, ‘문제 해결의 실마리’라는 정의를 추가해야겠다.






글 | 임은혜

사진 | 박해주(Day40 Studio)



  1. 작성자 대표 이미지
    1837
    2019.09.16 01:02
    분위기 좋아보입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