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중공업] 협력업체와 북한산 둘레길 산행에 나서다

말하다/효성 뉴스 2017.04.25 11:32




‘사회(社會: 모일 사, 모일 회)’는 ‘모이다’라는 두 개의 한자어가 만나서 이루어진 단어입니다. 사전적인 의미 외에도 세상은 혼자가 아닌 여러 사람이 모여서 함께 살아가야 한다는 뜻도 내포하고 있음을 유추해볼 수 있습니다. 최근 몇 년 전부터 ‘상생협력’, ‘상생경영’이라는 말이 업계에서 대두되고 있는 것도 혼자만의 힘으로는 지속성장에 한계가 있음을 알고 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지난 21일, 효성은 위와 같은 사회의 의미를 실천하는 행사를 가졌습니다. 바로 중공업 부문의 우수 협력사들과 서울 북한산에서 ‘북한산 둘레길 산행’을 실시하였기 때문입니다. 





이번 행사는 효성 중공업PG가 제조하는 초고압 변압기, 차단기 등에 부품 및 원자재를 공급하는 22개 협력사들을 초청하여 진행하였습니다. 그리고 효성 중공업PG 임직원들과 함께 서울 북한산의 둘레길인 순례길, 소나무 숲길 등을 함께 산행하였습니다. 특히 산을 오르면서 자연스럽게 업무에 관한 상호 간의 의견을 교류하고, 개선방향을 도출하는 등 협력사와 보다 가까이에서 소통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효성 중공업PG는 2008년부터 매년 2회, 우수 협력사들을 초청해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사 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상반기에는 협력사 실무 담당자들과 상호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한 활동을 실시하였습니다. 지난해에는 ‘안전마을 만들기’ 프로젝트로 서울 망원동에서 벽화 그리기 행사를 진행하기도 하였습니다. 또한 매년 연말 개최하는 하반기 간담회에서는 우수 협력사들을 선정하여 시상식을 진행하고 해외 연수프로그램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중공업PG 문섭철 전력PU(Performance Unit)장님은 “효성과 협력사는 상생하는 ‘공동운명체’로, 협력업체의 경쟁력이 곧 효성의 경쟁력”이라며, “협력사는 소중한 파트너이기에 소통을 강화해 동반성장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효성은 동반성장의 확대를 위해 협력사 현금지급 조건 개선, 2차, 3차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위한 ‘산업혁신운동’활동, 그리고 우수 협력사 대상 TPS 혹은 중국 남통공장 연수 실시 등의 활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습니다. 


또한 올해는 상반기에는 협력사의 실무자를, 하반기에는 대표이사를 대상으로 해외연수의 기회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한편, 중공업PG는 2016년 매출 25,574억원, 영업이익 1,890억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실적을 견인해왔는데요. 지속적인 글로벌 수주확대와 원가절감으로 고수익 시장수주를 확대하고 가격경쟁력을 강화할 방침입니다.





관련 콘텐츠 더 보기


[효성 나우] 효성의 협력업체 지원 제도

[상생 파트너] 2016 건설PG 협력업체 동반성장 간담회 및 기술업무협약 체결식

효성 협력업체가 중국 공장으로 향한 사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효성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