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제

'조윤제'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FOCUS] 조석래 회장을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 - 선비적 양심과 학자적 탐구심

조석래 회장님을 뵙고 대화를 나눌 때마다 높은 지성과 지식, 그리고 경륜을 접하며 이분은 만약 기업가가 되지 않으셨더라면 반드시 한국의 대표적 지성 중 한 분이 되셨을 것이라는 생각을 하곤 한다. 조 회장님은 일본 와세다대학을 졸업한 후 미국 일리노이공대에서 석사 학위를 받으셨다. 만약 선대 회장님의 와병으로 인해 갑작스레 귀국해 사업을 맡으시게 되지 않았더라면 미국에서 학업을 계속해 대학교수로 먼저 입신하셨을 것이라고 생각하곤 했는데, 당신께서는 어떤 생각을 가지셨는지 모르겠다. 조 회장님은 지위나 연배의 높고 낮음을 떠나 모든 이들에게 예절을 지키시는 분다. 가까이서 뵌 분들은 누구나 조 회장님이 평생을 명예(名譽)와 도덕(道德)을 매우 소중히 여기며 살아오신 분이란 느낌을 받을 것이다. 함안의 오랜..

[인문학 산책] 배려를 바탕으로 공정하게 행하다

‘사촌이 논을 사면 배가 아프다’는 우리 속담이 있습니다. 흔히 ‘남이 잘되는 것을 볼 때 이유 없이 부리는 시기와 질투’라고 해석하지만 이 속담에는 사람의 심리를 꿰뚫어보는 선조들의 지혜가 담겨 있습니다. 만약 가족 중 한 사람이 성공하고 부를 얻게 되면 모두 기뻐합니다. 그 행복을 가족 공동의 것으로 인식하기 때문입니다. 반대로 전혀 모르는 사람이 억만장자가 된다 한들 조금 부러운 감정은 있을지언정 특별한 감흥은 없습니다. 나와는 아무 상관없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항상 곁에서 보고 교류하지만 한 가족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애매한 ‘사촌’이 논을 사게 되면 직접적으로 심리적인 타격을 받습니다. 지금은 좀 다르지만 옛날에 사촌이라고 하면 대부분이 한 마을에 살면서 서로 부대끼며 살아온 사이입니다. 속속들이..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