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길

'올레길'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나의 올레 이야기

게스트 하우스의 좁다란 침대 위에 맥없이 누워버립니다. 지난 며칠간 제주도를 함께 여행했던 친구들을 막 공항으로 보내고 돌아온 참입니다. 이제 혼자가 되었습니다. 나홀로 여행을 좋아하는 편이라고 생각하고 살았는데 여행 중간에 막상 혼자가 되고 보니 허탈감이랄지, 외로움이랄지 딱 꼬집어 말하기 어려운 감정의 물결이 밀려옵니다. 제주에서 함께 보냈던 시간만큼을 다시 보내고 나면 서울에서 (지겹도록) 만날 친구들인데 왜이리 서운한 걸까요? 남겨진 자의 비애, 혹은 숙명 같은 것이겠지요. 떠나는 자는 떠나면 그 뿐이지만 남겨진 자는 묵묵히 견뎌내야 하는 법입니다. 같이 갔던 식당이나 담소를 나눴던 카페, 함께 걸었던 길.. 떠난 자의 흔적이 곳곳에 배어 있는 자리에서 말이지요. ‘이래서는 안 돼. 이제부터 새로..

[효성 창원공장] 명품도시 창원에서 즐기는 알짜배기 여행지 ~ !

여러분 ~ 이번주엔 봄이 아닌 초여름 날씨라고 해도 될 만큼 햇살이 따가웠습니다! 이제 봄의 계절 5월이 아닌 여름의 시작인 6월이 다가오기 때문일 것입니다. 여러분 모두 여름이 다가오는 것을 대비해 바다, 계곡으로 여행을 떠날 계획을 슬슬 준비하고 계시겠죠? 하지만 여름에 땀을 뻘뻘 흘리며 여행을 하는 것보다 낮에는 따뜻하고 저녁에는 선선한 이런 시즌에 여행을 가는 것이 최고랍니다. 그래서 오늘은 창원에서 즐기는 알짜배기 여행지에 대해서 소개해드릴려고 합니다. 주말이 다가오는데 가족과 함께 창원으로 떠나보세요 ~ ! 진해해양공원 진해해양공원은 동 음지에 위치한 공원으로 동서양의 해전사와 흥미롭고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를 제공하는 "해전사체험관", 해군의 함상생활 24시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군함전시관..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