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판로빅

'마이판로빅'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건)

효성과 애슬레저의 운명적 만남! 효성티앤씨의 기능성 소재

- 스포츠웨어, 패션을 입다 편한데 ‘힙’하기까지 하다? 마다할 이유가 없습니다. 최근 스포츠웨어와 일상복의 경계를 허문 애슬레저 룩이 주목받고 있는데요. 애슬레저 룩이란 ‘운동’이라는 애슬레틱(Athletic)과 ‘여가’를 뜻하는 레저(Leisure)의 합성어로 운동하기에 적합하면서도 일상복으로 입기에도 세련된 옷차림을 말합니다. 그야말로 멋과 기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아야 하는 것이죠. 결코 쉽지 않은 이 일을 글로벌 섬유 강자인 효성티앤씨가 해내고 있습니다. - 효성티앤씨의 기능성 섬유, 애슬레저 룩을 만나다 2018년 베트남의 로컬 패션 기업인 ‘패션스타’와 업무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라임오렌지’ 브랜드의 스포츠웨어 라인을 함께 론칭했습니다. 이후 지난해 8월에 열린 ‘프리뷰인 서울..

효성티앤씨, 기술력으로 Winner! ISPO 아웃도어 부문 제품상, 마이판 로빅

- 세계에 기술과 품질을 입증하다 효성티앤씨가 ‘ISPO 뮌헨 2020’(이하 ISPO) 전시에서 아시아 기업 최초로 ‘ISPO 아웃도어 부문 제품상(Winner)’을 수상하며 기술력과 품질을 입증했습니다. ISPO는 1월 26일부터 나흘간 독일 뮌헨에서 열린 세계 최대 스포츠 아웃도어 전시회로, 120여 개국 약 2,950개의 업체가 참가해 스포츠와 아웃도어 의류는 물론 다양한 관련 용품을 선보이며 새로운 트렌드를 소개했는데요. 효성티앤씨는 ISPO에 3년 연속 참가해 친환경 원사를 선보인 동시에 제품상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습니다. 13개국의 전문가로 구성된 배심원단은 430개가 넘는 출품작 중에서 기술력과 혁신성, 시상 가능성을 기준으로 수상작을 선정했습니다. ISPO 아웃도어 부문 제품상을 수상한..

[효성적 일상] ‘기능성은 아름다워야 한다’ 효성티앤씨의 애슬레저 소재

운동을 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평일 저녁, 일주일에 3번, 오롯이 나에게만 집중하는 시간인 거죠. 수강권도 끊었으니 세상 편한 운동복을 골라 보려고 합니다. 너무 튀지 않지만 세련되고, 몸을 꽉 잡아줘서 움직이는 데 거침이 없는 옷이요. 땀을 많이 흘려도 금방 말라야 하고, 땀냄새도 잡아줘야 해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운동복이라는 티를 내선 안 됩니다. 평소에도 입을 수 있을 만큼 일상복에 가까워야 하죠. 운동복 한 벌 찾는 데 조건이 너무 까다롭다고 생각하세요? - 등산 말고 아웃도어 말고 ‘애슬레저(Athleisure)’ 일상은 생각보다 평온하지 않아요. 오히려 격렬합니다. 지각을 면하기 위해서 5분 정도 전력 질주를 해야 할 때도 있죠? 팀장님 앞에서 식은땀을 흘릴 때도 있고요. 무거운 노트북..

[소재 이야기] 2016 봄 패션 트렌드를 앞장서는 효성의 착한 원사 소재

한동안 계속되던 추위가 한풀 누그러지고 봄 기운이 만연해진 오늘입니다. 철 지난 겨울옷은 정리하고 가볍고 얇은 봄 옷을 꺼낼 때가 된 것 같은데요, 하지만 옷장 속에 있는 옷들이라고는 몇 년 전에 큰 맘 먹고 구입한 화려하고 로고가 큼직하게 들어간, 눈에 띄는 옷들뿐. 2016년에는 심심한(?) 패션이 대세라는데 말이에요. 그렇다면 올해 봄 패션 트렌드는 무엇일까요? 그리고 봄 패션을 구성하는 효성의 원사 소재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2016년 패션 트렌드, ‘꾸몄다고 꾸몄을 때가 제일 별로야’ 종영한 속 노을이의 명대사가 하나 있죠. 정환이의 생일을 앞두고 잔뜩 꾸민 덕선이에게 “꾸민다고 꾸밀 때가 제일 구려” 라는 일침을 놓는데요, 비록 우스갯소리지만 올해의 패션 트렌드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