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냉면'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3건)

여름 보양식, ‘이열치열 vs 이냉치열’ 음식 열전

‘이열치열(以熱治熱)’, 열로써 열을 다스린다는 뜻입니다. 여름에 삼계탕 혹은 추어탕 등 뜨끈한 국물이 있는 음식을 먹음으로써 무더위를 이겨내는 우리나라의 오랜 전통이죠. 그렇게 땀 한번 쭉 빼면 뜨거워진 몸의 열이 내려가 상대적으로 시원함을 느끼게 되죠. 과학적인 용어로 체온항상성 유지라고도 합니다. 반면, ‘가만히 있어도 뜨거운데, 먹을 때라도 시원하자’라며 아이스크림, 냉면, 심지어 얼음만 찾는 이들도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찬 음식으로 열을 다스리니까 ‘이냉치열(以冷治熱)’이라고 칭하면 되겠네요. 그렇다면 일반적으로 더위를 이기고자 할 때, 사람들은 이열치열과 이냉치열 중, 어떤 걸 더 많이 먹을까요? 오늘 이 시간에는 지난 ‘이열치열 vs 이냉치열’ 이벤트를 통해 알아본 효성 SNS 친구들이 즐..

여름엔 역시 면, 효성인이 뽑은 면 요리 최강자는?

호로록~한국 사람들에게 면은 ‘소울 푸드’와 같은 존재입니다. 오죽하면 한국인의 면 소비량이 세계 1위를 차지했을까요. 반찬 없이도 한 끼 식사가 되는 간편함, 탱탱한 식감과 감칠맛까지… 도저히 면 요리를 사랑하지 않으려야 않을 수 없는데요, 그렇다면 예년보다 빨라진 여름, 무더위를 식혀주고 입맛을 돋우어주는 면 요리는 없을까요? 효성인이 추천하는 여름 별미 면 요리를 소개합니다. 이열치열vs이열치냉, 효성인의 선택은? 자고로 ‘열은 열로 다스린다’는 말이 있죠. 뜨끈~한 국물을 한 사발 들이켜고 나면, 땀이 절로 나고 무더위는 사라집니다. 다른 한쪽에서는 ‘열은 시원함으로 달래야 한다’고도 하는데요, 더위로 잃은 입맛을 한 번에 잡는 방법은 역시 시원한 음식밖에는 없다는 것이죠. 그렇다면 따뜻한 것과 ..

술 마신 다음날, 효성인이 추천한 해장에 좋은 음식 BEST

“어휴~ 주말에 너무 달렸나, 월요일 아침부터 속이 너무 쓰리네”오늘 아침, 쓰린 속을 웅크리며 겨우 출근했습니다. 오랜만에 지인을 만나 ‘가볍게 맥주 한 잔 하자’고 했는데, 시간이 지나고 보니 감자탕에 소주까지 마신 후에야 자리가 마무리되었어요. 대학생 시절처럼 ‘내일은 없다’고 술 마실 나이는 이미 오래 전에 지났건만, 술 한 잔 앞에서는 자꾸만 ‘오늘만 살게 되는’ 스스로의 모습을 발견하곤 합니다. 쓰린 속을 부여잡고 오늘 점심은 무엇으로 해장할까 고민하며 오전 시간을 겨우 버텨냅니다. 하루가 멀다 하고 음주가 반복되는 탓에 직장인들의 고충이 이만 저만이 아니죠. 그래서 포털 사이트에 ‘해장’이라고 입력하기만 해도 ‘해장에 좋은 음식’이 연관검색어로 떠오르나 봅니다. 문득 효성인들은 어떤 음식으로..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