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해한 하루] Day.0 프롤로그

효성/사람

 

남에게 피해 주지 않고 살아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하지만 알게 모르게 우리의 사소한 행동이, 별일 없이 사는 하루가 누군가에게는 해로움으로 닿고 있습니다. 무심코 쓰는 일회용품과 수시로 만들어지는 쓰레기, 보이지 않는 탄소는 또 어떻고요. 조금만 신경 써도 충분히 아낄 수 있는 자원도 숱하게 낭비되고 있습니다.

 

무해한 하루를 보낼 수는 없는 걸까요? 단 하루만 지구에 해로움 없이, 단 하나만 무언가 없이 살아보면 어떨까요?

 

 

-
효성인의 <무해한 하루>
Day.0 프롤로그

 

<무해한 하루>에서는 지구를 아프게 할 수 있는 한 가지 행동을 골라, 해당 해동 없이 하루를 살아보는 효성인의 일기를 소개할 예정입니다. 첫 번째 무해한 하루를 만나보기 전에 여러분과 함께 <무해한 하루>의 의미를 짚어보고, 어떻게 실천할 수 있을지 얘기해보려고 해요.

 

쓰레기 없는 하루 살기

일주일에 세 번, 쓰레기 버리는 날이면 한가득 쌓인 양에 놀라게 됩니다. 특히 재활용 쓰레기, 일회용품의 양이 엄청난 것 같아요. 효성이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친환경 섬유 ‘리젠(regen ®)’을 만든다지만, 재활용에 앞서 애초에 재활용할 일회용품을 쓰지 않는 게 더 낫겠죠? 또, 쉽게 쓰고 버리는 휴지와 물티슈는 최소한으로, 대신 행주나 걸레를 사용하고, 과대 포장된 상품 대신 포장이 없거나 적은 것을 선택하면 쓰레기를 꽤 많이 줄일 수 있을 거예요.

 

전자기기 없는 하루 살기

아마 <무해한 하루> 중에 가장 어려운 도전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수많은 전자기기에 둘러싸여 일해야 하는 평일보다는 휴일에 도전해볼 수 있을 것 같아요. 전기를 만들기 위해서는 많은 자원이 들어가고, 또 탄소가 배출되죠. 우리가 늘 손에 쥐고 있는 휴대전화와 PC, TV, 냉장고, 세탁기 등 각종 전자기기 없이 일상생활은 불가능한 수준이에요. 그래도 최대한 전자기기를 쓰지 않는 하루를 보낼 수 있어요. 휴대전화 전원을 꺼두고, 드라마 정주행 대신 자전거를 타고 나들이를 가거나, 좋아하는 카페에 가서 책을 읽는 거예요. 필요 없는 전자기기는 코드를 뽑아놓고, 눈부신 조명보다 분위기 있는 캔들을 켜봐도 좋겠네요. 디지털에서 아날로그로 딱 하루만 살아봐요.

 

고기 없는 하루 살기

최근 뉴질랜드는 세계 최초로 소, 양 등 가축이 트림으로 배출하는 메탄에 세금을 매기기로 했어요. 가축의 트림이나 분뇨는 온실가스의 주범이거든요. 그러니 우리가 고기를 많이 먹을수록 더 많은 가축을 길러내야 하고, 온실가스는 더 많이 배출될 수밖에 없어요. 가축을 키워내기 위해 들어가는 먹이와 물 등 자원도 만만치 않고요. 채식은 이렇게 자연에 해를 덜 끼치는 방법이 됩니다. 이왕이면 생선과 해산물도 먹지 않는 하루를 보내보세요. 무분별한 어획을 막는 데에 분명 도움이 될 거예요.

 

소비(돈) 없는 하루 살기

소비 없는 하루는 돈도 아낄 수 있고, 지구도 아낄 수 있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어요. 사실 필요하지도 않은데 무언가 사게 되면, 돈도 낭비되고 자원도 낭비되고 또 쓰레기도 생겨버려요. 물론 소비 없이 하루를 사는 건 쉽지 않습니다. 자동차나 대중교통으로 출퇴근도 해야 하고, 커피도 한잔 사 마셔야 하고, 밥도 사 먹고, 필요한 것들도 사야 하잖아요. 그래도 가까운 거리는 도보나 자전거를 이용하고, 집에서 커피를 담아오고 도시락을 싸 오는 노력이라면 충분히 가능한 일이기도 해요. 하루 정도는 참고 아껴본다면 뿌듯함을 느낄 수 있지 않을까요?

 

100% 무해한 하루를 사는 건 너무나도 어려워요. 우린 현대사회를 살아가야 하는 직장인인걸요. 그래도 최대한 쓰레기, 전자기기, 고기와 소비 없이 살아보려는 노력은 분명 의미 있을 거예요. 편하고 익숙해서 쉽게 지나쳤던 것들을 되돌아보는 하루가 될 테니까요. 여러분도 무해한 하루에 도전해보세요. 무언가 없이 살아도 더없이 좋을 그런 하루를요!

 

 

효성인의 첫 번째 <무해한 하루>는 7월에 찾아올 예정입니다. 많이 기대해주세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