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이 후원하는 잠실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 작가 기획전

2019.09.18 09:00


경계를 허무는 예술의 가치와 공유



-
고정관념을 넘어 ‘상상의 세계’로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내 위치한 국내 유일의 장애 예술가 창작 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 올해도 서울문화재단 공모를 통해 입주한 12명의 예술가가 효성의 든든한 후원 아래 열정적인 창작 활동에 몰두하고 있습니다. 그 노력의 결실을 일반에 공개하는 자리가 10월 16일부터 30일까지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마련됩니다.



이번 10기 작가들은 회화를 비롯해 사진, 조각, 설치 등의 작품으로 관람객을 만날 계획입니다.


남선우·송고은 큐레이터가 공동 기획한 이번 전시는 ‘상상된 세계와 또 다른 감각’이 콘셉트입니다.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는 각종 규범과 기준으로 일반과 이반, 다수와 소수, 정상과 비정상 등을 구분하는데요. 이러한 기준에서 벗어나려면 무엇보다 다르게 보는 눈, 다른 설정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전시를 통해 상상의 세계를 끌어와 또 다른 가능성을 찾고자 합니다. 즉 고정관념을 뛰어넘는 새로운 상상의 세계에서 장애 예술가들의 작품을 바라보자는 의미입니다.


잠실창작스튜디오의 예술가들은 효성의 후원으로 자신의 꿈을 마음껏 펼치고 있다.


기획자들과 10기 작가들은 수차례 워크숍을 통해 작품과 전시 방향을 고민하며 전시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전시회의 1차 목표는 작가들의 작업 및 잠실창작스튜디오의 성과를 공유하는 장이기 때문이죠. 상상의 세계는 선입견과 고정관념에서 벗어날 때 열리게 마련인데요. ‘장애 예술’이라는 수식어를 지우는 순간 작가들의 작품 세계 역시 관람객들에게 깊고 넓게 다가갈 것입니다.



-
미리 보는 잠실창작스튜디오 10기 입주 작가 기획전


송고은(좌)·남선우(우) 큐레이터


남선우·송고은 큐레이터 “워크숍, 오픈 스튜디오 등을 통한 대화”


이번 전시회 주제는 정해진 규범과 기준, 고정관념을 뛰어넘는 상상의 세계를 기반으로 예술(가)을 바라보자는 데 있습니다. 장애를 떠나 모든 예술가의 작품은 자신의 이야기와 감각에서 출발하니까요. 전시 이후에는 작가들이 작업하는 모습을 공개하고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오픈 스튜디오도 진행할 계획입니다. 작가와 관람객이 자연스럽게 소통하는 편안한 시간이 될 것이라 기대합니다. 이번 전시는 다양한 예술을 통해 작가들의 감각과 역량을 엿볼 수 있는 자리입니다. 선입견이 없는 열린 세계관으로 작품을 바라본다면 분명 재미있게 관람할 수 있을 것입니다.


김현하 작가


김현하 작가 “작은 동전으로 상생을 말합니다”


저는 평소 자본의 일부분인 동전을 모티프로 ‘작은 가치의 소중함’, ‘소소한 행복’ 등을 전하고 있습니다. 이전까지는 동전을 추상적인 요소와 접목했다면 이번 전시에서는 동전과 자연물을 접목한 작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환경문제가 심각한 요즈음, 자본과 자연의 아름다운 상생을 모색하자는 의미에서 ‘자연과 함께’라고 주제를 정했지요. 그동안 비장애인들 안에서만 살아온 저는 잠실창작스튜디오에 입주하면서 선입견이 사라졌습니다. 저 역시 장애인이면서 장애인에 대한 편견 아닌 편견이 있었더라고요. 비장애 예술가들과 마찬가지로 저마다의 개성과 열정을 지닌 예술가들인데 ‘장애’란 단어 때문에 편견이 있었던 거죠. 관람객들 역시 저와 같은 생각이길 바랍니다. 12명의 개성 있는 작가들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으면서 작업이 어떤 시너지를 발휘했는지 염두에 두고 관람했으면 좋겠습니다.


김환 작가


김환 작가 “장애가 아닌 개성을 발견하는 시간이 되길”


2년간 병원에서 마취와 수술을 반복하던 때가 있었습니다. 늘 마취에서 깨어나면 창틈의 햇빛을 바라보며 ‘오늘도 살았구나’라고 생각했죠. 그렇게 저는 개인적인 경험과 현실의 대상(사물, 풍경 등)을 색으로 재해석해 캔버스에 표현하고 있습니다. 장애인으로 살아오면서 ‘나는 왜 태어났는가’, ‘나는 누구인가’, ‘관계란 무엇인가’를 끊임없이 자문했어요. 사람들 사이에서 늘 거리감과 공허함을 느끼며 ‘소속감’을 동경했지요.


여러 가지 어려움으로 미술을 접을까 고민하던 때에 잠실창작스튜디오를 만났어요. 장애를 떠나 사람들과 작업으로 소통하며 장애에 대한 두려움이 사라졌어요. 서로 비슷한 입장이라서 더 이해하고 배려하며 도와주는 분위기예요. 이번 전시는 프로젝트 특성상 ‘장애’란 용어를 사용하겠지만 작품에는 보이지 않을 겁니다. 그러니 작가들의 작품 속 개성을 봐주셨으면 해요. 그 과정에서 인식 자체가 개선되리라 생각합니다.





글. 김혜화

사진. 박해주(Day40 Studio)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