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wide] 효성중공업㈜ 전력PU 페루·칠레 기술 세미나

2019.04.12 15:12




 중남미 시장 진출의 거점에서 기술을 빛내다


페루와 칠레는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가입국으로 미국 시장에 근접한 지리적 이점, 친기업적 환경 등으로 수출 전진 기지로서의 매력적인 요인을 갖추고 있는 나라입니다. 중남미 시장 진출에 중요한 거점이기도 한 이곳에서 전력PU가 기술 세미나를 개최하며 효성의 앞선 기술력을 선보였습니다. 지난 3월 12일과 14일 각각 페루 리마와 칠레 산티아고에서 전력 시장 고객을 대상으로 개최된 이번 세미나는 초고압변압기, 차단기, 스태콤(STATCOM), ESS 등 총 4가지 제품의 최신 기술 이슈에 대해 정부 관련 부처, 전력청, EPC, 엔지니어링 등 총 35개사, 89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주요 내용은 신재생에너지 수요가 증가하는 페루와 칠레 상황에 맞춰 한국에서 이미 상용화되고 해외로 수출되고 있는 효성의 ESS와 스태콤의 현황 및 이슈 공유였는데요. 초고압변압기의 경우 최신 기술인 VFTO(Very Fast Transient Overvoltage) 측정 및 저감 방안에 대해 공유함으로써 기술적 우위를 과시하기도 했습니다.




 Total Solution Provider, 고객을 만족시키다





전력PU의 중남미 시장 진출 현황을 보면 일부 차단기 실적이 있었으나 초고압변압기가 위주였던 게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번 세미나를 통해 토털 솔루션 프로바이더(Total Solution Provider)로서 ESS, 스태콤 등 다양한 제품의 라인업(Line-up)을 보유하고 있고 유럽 선진 기업들과 견주어도 기술적으로 뒤지지 않음을 알리게 됐죠. 마지막 질의응답 시간에는 적극적인 질문 공세와 자료 요청으로 고객들이 우리 제품에 얼마나 관심이 많은지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효성중공업은 본 세미나를 시작으로 ‘기술을 선도하는 효성’이라는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세미나를 개최할 계획인데요. 이를 통해 고객과의 신뢰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추가 수주 확보에 힘을 기울일 예정입니다.




글·사진. 이영채(효성중공업 초고압변압기해외영업1팀 팀장)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