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빛섬,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 개최

2018.12.07 09:54



겨울이라고, 춥다고 ‘이불 밖은 위험해’라고 외친다면, ‘이불 밖은 아름다워’라고 답하고 싶네요. 여러분이 올 겨울 밖으로, 한강으로 나와야만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 있습니다. 바로 세빛섬에서 열리는 ‘제1회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 때문이죠. 지난 11월 24일에 시작한 축제는 내년 3월 3일까지 100일동안 여러분의 겨울 밤을 빛냅니다.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는 반포 한강공원에 위치한 세빛섬 곳곳에 대형 빛 조형물을 설치해 세빛섬을 찾는 방문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하는데요. 크리스마스 대형 트리와 2019년 기해년(황금돼지띠)을 맞이해 황금돼지 조형물을 설치했습니다. 또한 세빛섬 내 가빛섬, 채빛섬, 솔빛섬을 연결하는 4개의 다리마다 소원, 행복, 행운, 희망이라는 의미를 담은 조형물을 즐길 수 있죠. 이 외에도 별빛 은하수 터널, 로맨틱 테라스, 무지개 다리, 황금 가든 등 50여개의 포토존에서 사진 촬영을 할 수 있습니다. 매일 오후 6시부터 오후 11시까지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죠.


세빛섬 마케팅팀 손창우 팀장은 “연인, 가족, 친구 등 남녀노소가 모두 즐길 수 있는 서울 도심 속 대표적인 겨울 축제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며 “세빛섬과 함께 로맨틱한 겨울 분위기를 느껴보시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세빛섬은 하루 평균 3천명, 주말 및 공휴일에는 1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등 서울의 대표적인 관광 명소로 자리매김했는데요. ‘세빛 어메이징 일루미네이션 축제’로 올 겨울의 세빛섬은 더욱 뜨거워질 것 같네요.





  ✔ ‘겨울밤과 당신 맘을 수놓을’ 세빛 일루미네이션 축제 in 세빛섬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