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가 있는 군대를 위해’ 효성, 독서카페 기증 및 군장병 뮤지컬 초청

2018.09.04 08:31



문화는 마음의 양식이 되는 동시에 휴식이 됩니다. 그런 문화를 누구나 누릴 권리가 있기에, 효성은 다양한 계층의 문화생활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는데요. 이번엔 군장병들의 문화생활을 위해 나섰습니다. 군부대 내에 독서카페를 기증하고, 군장병들을 뮤지컬 공연에 초청한 것이죠.


효성은 지난 8월 28일 육군 1군단 광개토부대 예하 백학대대 외 2개 대대에 총 3곳의 독서카페를 기증했습는데요. 2016년부터 육군본부와 ‘책 읽는 병영 만들기’ 캠페인을 함께 해오며, 2년간 4곳의 독서카페를 설치하는 등 그 동안 총 7곳의 독서카페를 지원했습니다. 효성이 지원한 독서카페는 도서 1천여 권을 비치할 수 있고, 최대 14명이 동시에 사용 가능합니다. 실내에 냉난방기기도 구비해 장병들이 계절과 관계없이 쾌적한 환경에서 지식 함양을 할 수 있죠.





그리고 8월 31일에는 육군본부에 군장병 문화생활 지원을 위한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습니다. 이번 후원금은 건군 70주년 기념 창작뮤지컬 ‘신흥무관학교’ 공연에 참전용사와 육군장병 및 문화생활을 접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을 초청하는데 사용될 예정인데요. 건군 70주년을 기념해 육군본부에서 제작한 창작뮤지컬 ‘신흥무관학교’는 일제강점기 항일 독립 전쟁의 선봉에 섰던 신흥무관학교를 배경으로 일제에 항거하고 독립을 꿈꾸었던 청년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습니다. 이 뮤지컬은 9월 9일부터 9월 22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 에서 상연 후 지방 주요도시에서도 공연이 진행될 예정입니다.


효성 조현준 회장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는 군장병들이 문화생활을 누리는데 도움이 되기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효성은 다양한 호국보훈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2년부터 7년째 육군본부에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을 후원해 형편이 어려운 참전 용사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지원하고 있는데요. 지난해부터는 6.25 참전 유공자와 보훈가족의 여행을 지원하는 ‘뻔뻔한(fun fun) 프로젝트, 최고의 여행’을 통해 약 300명의 보훈가족들의 나들이를 돕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6월에는 보훈가족 700세대에 생필품을 지원해 국가보훈처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죠. 효성은 앞으로도 나라를 위해 희생한 참전 용사와 군장병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전하며 나라 사랑에 앞장서겠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