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나우] 조현준 회장 승진

2017.01.12 15:25



 젊은 리더십으로 변화와 혁신 선도


효성은 지난 12월 29일 조현준 사장님을 회장으로, 조현상 부사장님을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인사를 실시했습니다. 조현준 회장은 지난 2007년 1월 이후 약 10년 만에 승진했으며, 조현상 사장은 2012년 1월 부사장으로 승진한 후 약 5년 만의 승진입니다. 이번 인사는 그 동안 효성의 기술과 품질 경영을 이끌어왔던 조석래 회장님이 고령과 건강상의 이유로 회장직에서는 물러나지만 대표이사는 유지하며, 조현준 회장님과 조현상 사장님께서 현장 경영을 지휘하도록 한 것입니다.



 조현준 회장, 2년 연속 최대 실적 등 경영 성과 인정


조현준 회장


조현준 회장님은 지난 2년 연속으로 사상 최대 실적 달성을 이끄는 등 그간의 경영 성과를 인정받았습니다. 특히 2017년 대내외 경영 환경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선제적 차원의 경영 리더십을 확보해나갈 전망인데요. 조현준 회장님은 1997년 전략본부 부장으로 입사한 이후 성과 중심의 PG/PU 시스템을 구축하며 현재 효성 조직 시스템의 기틀을 마련한 바 있습니다.


조 회장님이 2007년부터 맡아온 섬유PG는 현재 효성그룹 영업 이익의 40%를 차지할 만큼 회사의 성장을 리드하고 있으며 특히 주력 사업인 스판덱스 부문의 경우 2010년 세계 시장 점유율 23%로 세계 1위로 올라선 이후 꾸준히 시장 지배력을 높여왔습니다. 그 결과 2016년 당시 점유율 32%로 2위와 격차를 벌리며 글로벌 No.1 스판덱스 메이커로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죠.


무엇보다 일찌감치 “스판덱스 사업의 글로벌 No.1을 위해서는 우선 중국 시장부터 공략해야 한다”며 직접 C(China)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중국 시장을 성공적으로 공략했고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이후 베트남 생산 기지 구축을 진두지휘함으로써 2년 연속 최대 실적 달성이라는 성과를 이뤄냈습니다.


또 2014년부터는 2011년 이후 3년간 저가 수주와 원가 상승 등으로 적자를 면치 못했던 중공업 부문의 경영에 본격 참여해 ‘수익성 위주의 선별적 수주, 스태콤·ESS·HVDC 등 신사업 확대’를 주도하며 흑자 전환을 이끌어내기도 했죠. 중공업 부문은 2015년 1,522억 원의 영업 이익을 달성하는 성과를 거뒀습니다.


조 회장님은 “대한민국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하고 있다. 스포츠맨십에 기반한 페어플레이를 통해 효성을 진정한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조현상 사장, 차세대 글로벌 리더로서 회사 성장에 기여


 

조현상 사장


조현상 사장님은 전략본부장 겸 산업자재PG장, 화학PG CMO를 맡아 조현준 회장과 함께 회사를 이끌게 됩니다. 조 사장님은 1998년 입사한 이후 산업자재PG장 겸 전략본부 임원으로서 효성의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를 부동의 글로벌 No.1 사업으로 성장시켰습니다.


조 사장님은 핵심 역량을 기초로 한 사업 운영으로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가치 극대화를 추구하는 경영을 통해 회사 성장에 크게 기여했는데요. 특히 2006년 세계적 타이어 업체인 미국 굿이어사와의 장기 공급 계약과 미주와 남미, 유럽에 있는 굿이어의 타이어코드 공장 4곳을 인수하는 업계 최대 규모의 계약 체결을 통해 시장 점유율 40%가 넘는 1위로 만들었으며 이익도 5배 이상 성장시키는 등 베트남법인 성장의 밑거름을 만들었습니다.


이러한 경영 능력을 인정받아 2007년에는 세계경제포럼이 선정하는 ‘차세대 글로벌 리더(Young Global Leader, YGL)’로 선정되어 세계경제포럼의 글로벌 아젠다 위원회 멤버로서 다보스포럼의 아젠다 선정 작업에 참여했으며 한·중·일 3국 외교부가 선정하는 차세대 지도자에도 선정되었습다.



정리·사진 | 편집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