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동행] 창덕궁 주합루에서 맞이한 특별한 하루

2016. 10. 14. 14:06



효성은 2006년부터 창덕궁 문화유산 보호 활동을 실시해오고 있습니다. 사무실을 벗어나 문화재를 보호하면서 고궁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뜻깊은 활동. 지난 9월 산업자재PG 임직원들과 그 특별한 시간을 함께했습니다.



 효성 가족과 함께하는 특별한 봉사활동


토요일 아침 8시 50분. 약속 시간에 맞춰 창덕궁 정문 앞으로 산업자재PG 가족들이 속속 도착했습니다. 주말 아침에 모였음에도 청명한 가을 날씨에 기분이 상쾌했는지 들뜬 얼굴로 서로 인사를 나누었죠. 효성이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창덕궁 문화유산 보호 활동 자원봉사는 가족들과 함께 참여하는 특별한 활동입니다. 본사 체육대회 때 인사한 가족들을 다시 만나는 재회의 장이면서, 임직원 자녀들이 또래 친구들과 함께 어울려 고궁을 청소하는 특별한 체험의 시간이기도 하거든요. 이날은 조현상 산업자재PG장과 가족들도 함께해 모두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봉사활동을 위한 채비를 마쳤답니다.




 고된 작업 속 마음만은 즐겁게


이날의 봉사활동은 창덕궁 내 주합루 청소하기. 주합루는 정조 시대에 만들어진 2층 누각으로 1층에는 도서 수집과 연구용으로 사용된 규장각이 있었던 의미 있는 건물이에요. 층별로 창틀 등 건물 곳곳의 먼지를 제거하고 빗자루질을 하는 봉사활동이 이날 PG 가족들에게 주어진 일이었습니다. 칫솔로 창틀 먼지를 꼼꼼하게 제거하고 바닥의 먼지를 쓸어내는 일은 힘들지 않았지만 워낙 오래된 건물이라 묵은 먼지가 많아서인지 같은 곳을 청소하고도 5분이 지나면 다시 먼지가 쌓여 있어 시간이 오래 걸리는 고된 작업이었어요. 


반복되는 청소와 다소 더운 날씨에 지칠 만도 하건만 이번 활동은 임직원 자녀들과 함께하는 활동이었기에 아이들이 고사리손으로 열심히 빗자루질을 하는 모습과 호기심에 이것저것 물어보는 모습을 보며 힘들 새 없이 웃으며 활동에 참여할 수 있었답니다. 청소를 하며 주합루에서 내다보는 연못이 궁금했던 아이들은 쉬는 시간이 되자마자 소금쟁이와 잠자리를 보러 나섰습니다. 나머지 가족들도 청명한 가을 하늘을 보며 잠시 땀을 식히는 등 진정한 힐링의 시간을 가졌죠.


20여 명의 산업자재PG 직원 가족과 조현상 산업자재PG장이 함께한 주합루의 추억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뿌듯했던 시간


1층을 마무리하고 2층으로 올라가서 청소를 시작하니 정문에서부터 출발한 고궁 관람객들이 주합루 앞 연못을 향해 걸어오는 것이 보였습니다. 무리를 지어 밀려오는 관람객들을 보자, 창덕궁을 깨끗하고 아름답게 만드는 데 도움이 되는 활동을 하고 있다는 마음이 들어 뿌듯했어요.



여러 가족들이 자원해 자녀들과 함께 참여한 덕분에 25명의 모집 인원보다 더 많은 인원이 모여 평소보다 더 빨리 모든 청소를 마무리할 수 있었습니다. 한 사람도 게으름 피우지 않고 자신이 맡은 구역을 열심히 청소한 덕분이었죠. 구슬땀을 닦으며 시원한 물 한 잔에 피로를 씻고 봉사를 마무리하려 정문을 향해 가는 길은 처음 발걸음보다 훨씬 가벼웠습니다. 


 

온 가족이 함께 쓸고 닦는 동안 피어난 웃음꽃



글 | 김순열(산업자재PG 기획관리팀 대리)

사진 | 안현식(홍보3팀 대리)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