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이 장애어린이∙청소년 의료재활 지원사업을 후원합니다

2016. 7. 1. 13:41




한창 자라나는 어린이와 청소년은 적절한 시기에 알맞은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잖아요. 그래서 효성이 27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 있는 푸르메재단이 설립한 어린이재활병원에서 의료재활 전문기관인 푸르메재단에 저소득층 장애어린이∙청소년 의료재활 및 가족 지원기금 8000만원을 전달하고 왔습니다.


푸르메재단과의 인연도 올해로 벌써 4년째. 2013년부터 의료재활 지원사업을 지원하고 있는데요,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하는 의료재활 지원사업은 경제적인 부담으로 제때 치료받지 못하는 장애어린이‧청소년과 그 가족이 직면한 다양한 어려움을 해소되었으면 하는 바람에서 마련되었답니다.


푸르메재단 백경학 상임이사(왼쪽), 효성 이정원 사회공헌 담당 상무(오른쪽)


오늘 전달한 지원금은 장애어린이와 청소년이 적절한 시기에 집중적인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쓰일 예정이에요. 장애어린이 본인 치료비뿐만 아니라 비(非)장애 형제의 심리치료 및 교육비, 효성 임직원 가족과의 동반 가족 여행, 작은 음악회 등 1년 동안 진행되는 재활치료 지원사업 전반에 활용됩니다. 또 지난 1년동안 지원을 받은 가족들 중 지속적인 도움이 필요한 다섯 가족을 선정해 연속으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했어요.


효성과 푸르메재단은 의료재활 지원사업을 통해 성장기 장애어린이∙청소년에게 건강한 신체발달과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고, 장애어린이로 인해 소외된 비장애형제에게 사회성 증진과 자기개발의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에요. 매년 효성 임직원과 함께 떠나는 동반 가족여행을 통해서는 비슷한 환경의 가정교류로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이를 통해 가족 간 유대를 강화하는 기회를 제공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2015년 10월 효성과 푸르메재단이 함께 했던 1박2일 동반 가족여행


한편, 효성은 올해 창립 50주년을 맞아 지난 6월 전사적으로 ‘행복나눔 사랑의 헌혈’ 행사를 진행했어요. 지난 5월에는 한국수출입은행과 함께 베트남 호치민에 유치원을 지어주는 등 국내외에서 다양한 나눔활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