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초원 한복판에 전력 공급이 가능해진 이유는?

효성/나우




몽골은 아주 매력적인 나라입니다. 러시아와 중국, 동북아시아와 유럽을 연결해주는 교통 요충지이자, 경제적으로도 급성장하고 있는 국가이기도 하죠. 한편으로는 기초 인프라가 아직 탄탄하게 갖춰지지 않아, 더 많은 성장이 필요한 나라이기도 합니다. 특히 전력 수급이 부족해 주변 국가로부터 공급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렇듯 전력 수급이 시급한 몽골 초원에 효성이 국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전력망을 구축하기로 했어요. 지난 16일 이상운 부회장과 몽골 정부 에너지부 다쉬제베그 저릭트(Dashzeveg ZORIGT)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MOU를 맺었는데요, 그 이야기를 지금부터 들려드릴게요.




 1,420억 원 규모의 전력망 구축 양해각서 체결


효성은 16일 몽골 울란바트로시 상그릴라 호텔에서 이상운 부회장과 몽골 정부의 에너지부 다쉬제베그 저릭트(Dashzeveg ZORIGT)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약 1,420억 원(1억2천만 달러) 규모의 220KV급 변전소 2기와 315Km 길이의 송전망 및 975기의 송전탑을 건설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이번 MOU 체결에 성공함에 따라, 효성은 몽골 내 전력 인프라 구축 사업 초기 진입에 성공했습니다. 이로써 효성은 향후 2~3년 동안 집중적으로 이뤄지는 몽골 정부의 전력 사업 프로젝트 수주에 유리한 위치를 선점하게 됐으며, 2030년까지 총 3,080MW에 이르는 몽골 전력시장 공략도 본격화하게 됐습니다. 


효성은 우선 이르면 오는 2018년까지 몽골 동북부 지역의 운두르칸에서 초이발산에 이르는 송전선로 건설과 변전소 2기 건설을 완료해, 전력 산업 발전 및 전력 공급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안정적 전력 공급 가능, 경제 활성화 기대


효성은 이번 변전소와 송전선로 건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몽골 전체 지하자원의 70%가 매장된 동북부 지역에 안정적인 전력공급이 가능해질 뿐만 아니라, 광산 개발의 활성화를 통해 몽골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몽골은 광물자원 수출과 외국인투자 등에 힘입어 연간 10% 이상 성장하는 고성장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석탄이나 우라늄, 태양광, 풍력 등 에너지 자본이 풍부해 앞으로도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나라입니다. 하지만 전력 기술 및 인프라 부족으로 에너지 산업이 전반적으로 열악한 상황이어서 SOC(사회간접자본) 투자가 매우 필요한 상황입니다.


 

효성이 국내 최초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한 스태콤


특히 몽골은 한반도의 7배에 달할 정도로 면적이 넓고, 장거리 송전선로로 많은 전력 손실이 발생하고 있으며, 부족한 전력량을 러시아 등 주변 국가로부터 공급 받는 등 수급이 불안정합니다. 이를 위해 효성은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전력 공급을 위해 국내 최초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한 스태콤(STATCOM)과 ESS(에너지저장장치) 등의 기술을 활용해 전력 손실을 줄이고, 전력 수급 불균형 문제도 해결해 나간다는 계획입니다.




 아시아 전력시장의 신흥 강자로 도약할 수 있도록


이번 MOU체결을 주도해 온 이상운 부회장은 “효성은 글로벌 시장에서 토탈 전력 및 솔루션 공급자로서 그 동안 인도, 중동 등 전력 환경이 열악한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건립 및 운영 역량을 확보하는 등 그 기술력을 인정받아 왔다”면서, “이번 MOU체결로 몽골 전력 시장의 주요 공급자로 자리매김할 뿐만 아니라, 몽골을 넘어 중앙ㆍ동남 아시아 전력시장의 신흥강자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효성은 부탄에 총 1,000억원 규모의 전력 프로젝트를 수주한 바 있으며, 인도시장 공략을 본격화하기 위해 내년 7월 완공을 목표로 인도 푸네지역에 GIS(가스 차단기) 생산 공장을 건립하는 등 아시아 전력시장 공략을 강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세계 곳곳에 효성의 에너지가 전달되는 그날까지, 효성의 활약은 계속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