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임직원 대상 ‘맞춤교육’인기

효성/나우

 

 

 

일방적 교육프로그램이 아닌 임직원들이 필요에 따라 제안한 교육 과정을 대폭 확대해 제공하는 등 업무에 특화된 역량 개발을 적극 지원하는 효성의 임직원 대상 ‘맞춤교육’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효성ITX에서는 5월말부터 IT산업에 특화된 영업 및 마케팅 교육 프로그램인 ‘MDC(Market Driven Company)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는데요. 교육과정 역시 클라우드, 사물인터넷 등 IT비지니스 확대에 따른 IT기반의 전략적 사고 및 역량을 강화하고자 하는 니즈에 따라 마련된 것입니다. 이와 함께 향후 본격적인 글로벌 비즈니스 추진에 대비 전임직원들의 어학 역량 강화를 위해 소그룹 어학교육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효성캐피탈에서는 지난 4월부터 ‘어학펀드’를 실시하고 있는데요. 어학펀드는 글로벌 비즈니스확대를 앞두고 어학능력 향상을 위한 동기부여가 필요하다는 임직원들의 의견에 따라 마련됐습니다. 직원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며, 참가자들은 각자 자신이 원하는 금액을 투자하고, 회사에서는 참가자들의 투자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적립하는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전체 펀드금액이 조성됩니다. 일정 기간 학습 후에는 향상도를 평가, 합격 기준에 부합한 직원들에게 펀드금액을 배분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는데요. 현재 효성캐피탈 임직원의 25%(50여명)가 어학펀드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효성 맞춤교육 인기

 

 

한편, 직원들의 자기계발을 위한 활동도 적극 돕고 있는데요. 자기계발 활동이 업무시간에 활력소로 작용한다는 긍정적인 피드백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에 노틸러스효성은 취미활동을 원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장비 구입, 시설대여료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기타 실력을 키우고 싶어하는 직원들을 위해 기타 구입비를, 영화관람을 위한 티켓 구입 비용 등을 지원하기도 했습니다.

 

조현준 전략본부장(사장)은 “직원들은 스스로 필요한 역량과 활동을 누구보다 더 잘 파악하고 있다. 때문에 직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 교육과정을 확대하고 있다”며 “회사와의 소통을 기반으로 세계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실력을 이끌어낼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