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탄소복합재 차량 개발에 소재 제공

2015.02.26 11:00




효성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창업공모전에서 탄소복합재 차량용 시트 (Frameless Seat) 개발로 최우수상을 받은 예비 창업자에게, 창업아이디어를 개발로 연계할 수 있도록 탄소섬유와 아라미드 섬유 등 소재를 제공했습니다.

 


알켁스

< 효성의 아라미드 섬유 브랜드 ‘알켁스’ 로고 >



수제 자동차 제작 전문가인 이승민 씨가 개발한 탄소복합재 전기자동차는 24일부터 2주간 미래창조과학부 주관, 한국창의재단과 공군본부 주최로 진행 중인 ‘창조경제박람회 성과체험전’에서 첫 선을 보여 큰 관심을 모았는데요. 효성은 차체 프레임에 쓰인 고성능 탄소섬유 ‘탄섬(TANSOME®)’과 자동차용 내장재로 쓰인 아라미드섬유 ‘알켁스(ALKEX®)’를 제공해 차를 튼튼하고 가볍게 하는데 힘을 보탰습니다.



탄섬

< 효성의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 로고 >


 

또한 효성 탄소섬유 사업을 관장하고 있는 조현상 산업자재PG장(부사장)은 “탄소섬유는 산업뿐만 아니라 일상생활이나 레저, 의료, 예술 분야 등 쓰임새와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기 때문에 탄소산업 발전에 도움이 될 혁신 아이디어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입니다. 특히 대한민국 탄소산업의 요람이 될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를 적극 지원해 우리나라가 탄소 강국이 되는데 기여하길 바랍니다”라며 탄소섬유 사업에 대한 포부를 밝히기도 했습니다.



인트라도

< 효성의 탄소섬유가 적용된 현대자동차의 미래형 컨셉카 ‘인트라도’ 프레임 >



탄소섬유는 탄소가 92% 이상 함유된 섬유로, 철에 비해 1/4 수준의 무게, 10배의 강도, 7배의 탄성 등의 특성을 바탕으로 내부식성∙전도성∙내열성이 높습니다. 탄소섬유가 적용된 자동차는 강도는 높으면서도 무게는 줄어 안전하고 친환경적이죠. 탄섬은 국내업체가 제작한 탄소섬유로는 처음으로 현대자동차가 지난해 제네바 모터쇼에서 선보인 미래형 컨셉카 ‘인트라도’에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탄소섬유

<효성의 탄소섬유 원사>


 

한편, 효성은 지난해 10월 독일과 미국 등에서 열린 국제 복합재료 전시회에 전북 지역 중소기업과 함께 참가해 해외 판로 개척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신규 고객 발굴 기회를 제공하는 등 탄소산업 발전에 앞장서왔습니다. 오는 3월에는 전주 탄소섬유 공장 내 부지를 무상 제공해 탄소특화창업보육센터를 착공할 예정이기도 합니다. 


이를 통해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들에게는 창업 및 기업 성장 컨설팅뿐만 아니라 제품개발에 필요한 탄소섬유를 제공하고 효성이 보유한 실험장비를 함께 사용하는 등의 적극적인 지원을 통해 전라북도 중소기업들이 세계로 뻗어나가는 ‘히든챔피언’으로 성장하도록 도울 예정입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