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섬유] 유럽에서도 통하다, 효성과 소필레타의 콜라보레이션

말하다/효성 뉴스 2017.07.11 10:45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속담입니다. 이처럼 때로는 혼자 보다 힘을 합쳤을 때 시너지 효과가 발휘되는 경우도 있는데요. 효성 크레오라는 출시 25주년을 맞아 프랑스 주요 고객사 소필레타 (SOFILETA)와 손을 잡고 적극적인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습니다.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효성 크레오라가 참가한 세계 최대 란제리 및 수영복 전시회 ‘인터필리에르 (Interfiliere) 파리 2017’을 시작으로 말이죠. 이 전시회에서 효성은 프랑스 유명 원단 업체인 소필레타와 공동 개발한 신제품을 소개했습니다. 크레오라 프레쉬(creora® Fresh), 크레오라 하이클로(creora® highclo™), 크레오라 에코소프트(creora® eco-soft), 크레오라 컬러플러스(creora® Color+) 등 스판덱스 소재가 대표적입니다.


하나하나 살펴보겠습니다. 크레오라 프레쉬는 가장 먼저 냄새를 유발하는 물질을 없애는 데 탁월한 원사입니다. “하루종일 상쾌하게 (Stay fresh all day long)”라는 슬로건답습니다. 크레오라 하이클로의 경우, 염소 성분에 의한 의류 손상을 줄이기 위해 개발된 원사기 때문에 수영복에 주로 사용됩니다. 그 외 크레오라 컬러플러스는 원단 염색 시 깊고 선명한 색을 돋보이게 하며, 크레오라 에코소프트는 원단의 부드러운 촉감을 느낄 수 있는 기능성 스판덱스 소재입니다.


 



또한, 전시회 첫날인 8일 오후 5시(현지시각) 효성은 고객사 관계자 약 150여 명을 부스로 초청해 크레오라 런칭 25주년 기념행사를 열었습니다. 칵테일 파티 형식으로 진행된 기념행사에서는 우수 고객사를 선정해 감사패를 전달하고 추첨을 통해 선물을 증정하기도 했는데요. 이러한 행사를 통해 지난 25년 동안 효성 크레오라의 성장과 함께한 고객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외에도 전시회 부스 입구에 룰렛과 포츈쿠키 상자를 설치해 방문객들에게 크레오라 프레쉬가 적용된 스타킹이나 양말을 증정하는 등 효성 크레오라 홍보에 전력을 기울였습니다.


한편 소필레타는 프랑스 리옹에 위치한 글로벌 원단 업체입니다. 직물, 염색 등에 전문성을 지니고 있죠. 효성은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고객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소필레타와 전략적으로 협력하고 있습니다. 효성 글로벌 마케팅 디렉터 리아 스턴(Ria Stern)은 “효성은 소필레타와 크레오라 탄생 초기부터 협업해왔으며, 의류 업계의 빠른 변화에 발맞추기 위해 앞으로도 파트너십을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크레오라란? 

효성 크레오라는 효성에서 런칭한 스판덱스 원사 브랜드로, 90년대 초 국내기업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이후, 2010년부터 부동의 세계 1위 시장점유율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크레오라의 성장 요인으로는 지속적인 투자와 연구개발, 고객에 최적화된 마케팅을 꼽을 수 있죠. 주요 고객사를 대상으로 최신 트렌드를 소개하는 ‘크레오라 워크숍’을 실시하고 중국, 베트남, 터키 등에 글로벌 생산체제를 구축해 비즈니스의 성공을 앞당겼다는 평가를 얻고 있습니다.



관련 콘텐츠 더 보기


글로벌 섬유 리더 효성, 제 1회 ‘Textiles India 2017’ 참가

“트렌드 세터는 나야 나!” 넬리로디 2018 F/W 섬유 트렌드 설명회

인도네시아 최대 섬유 전시회 ‘Indo Intertex’에서 크레오라의 우수성을 알리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효성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