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의 문화복지를 위해! 효성이 사회적 기업을 지원합니다

나누다/효성 나눔 2017.03.22 14:54




누군가에게는 영화를 보고,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고, 사진을 보고 찍는 일이 무척이나 평범하고 쉬운 일이죠. 단조로운 일상 속에서 잠깐의 휴식이 되기도 하고, 문화활동으로 창작의 욕구를 충족시키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이러한 문화활동이 없는 삶은 얼마나 메마르고 단조로울까요? 누군가에게는 평범하고 당연한 일이, 누군가에게는 쉽게 할 수 없는 일이기도 합니다. 장애인과 노인 등 취약계층에게처럼 말이죠.


하지만, 이들이 문화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 사회적 기업들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 효성도 있습니다.


효성은 장애인과 노인 등 취약계층의 문화 향유를 위해 문화예술 사회적 기업을 지원하는데요. 22일 서울 반포 세빛섬에서 ‘문화복지 확산을 돕는 사회적 기업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선정된 기업에 지원금을 전달하였습니다. 함께일하는재단과 공동으로 선정한 기업은 사단법인 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잇다, ㈜기억발전소입니다.



문화복지 확산을 돕는 사회적 기업.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 ㈜잇다, ㈜기억발전소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배리어프리(barrierfree) 영화를 제작, 상영, 배급을 하는 곳으로, 배리어프리 영화란 시각장애인을 위해서는 화면을 음성해설로 설명해주고, 청각장애인을 위해서는 대사, 소리, 음악 정보를 자막으로 제공해 장애와 상관없이 즐길 수 있는 영화를 말합니다. (사)배리어프리영화위원회는 영화 ‘빌리 엘리어트’를 배리어프리 버전으로 제작해 올해에만 40여 회 이상 상영하고, 이를 통해 문화 취약계층의 문화복지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문화콘텐츠 기업 ㈜잇다는 지적장애인들의 레터프레스 제작 사업을 진행하는데요. 레터프레스란 글자나 그림을 조각한 후 돌출되는 부분에 종이를 올리고 압력을 줘서 무늬를 찍는 것으로, 광주지적발달장애인복지협회 광산구지부 발달장애인 30여 명이 참여합니다. ㈜잇다는 이들의 예술창작활동을 지원하면서 레터프레스 사업 수익금을 통해 지적장애인들의 사회활동 자립을 위한 자금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기억발전소는 노인들의 개인사∙생활사의 사진 아카이브를 구축하고, 공적 가치가 있는 사진을 공유하는 ‘기억의 지도’ 서비스를 제공해 노인들의 사회적 관계 형성과 정서적 안정을 돕고 있습니다. ㈜기억발전소는 이번 지원을 통해 기존에 서울에서만 진행하던 ‘기억의 지도’를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할 지 검토하고 있습니다.


효성은 이들 사회적 기업에게 사업비 최대 각 1천만원과 역량 강화를 위한 컨설팅 활동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한편 효성은 발달∙지적 장애 아동 청소년 오케스트라 ‘온누리 사랑 챔버’를 2014년부터 후원하고 있으며, 대학로 극단 연우무대와 학교폭력예방 뮤지컬을 만드는 사단법인 아리인을 후원하는 등 소외계층의 문화 향유를 위한 메세나 활동을 지속하고 있는데요. 누구나 문화예술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든든한 지원을 아끼지 않는 효성이 되겠습니다.





'효성의 소외계층을 위한 문화 지원 활동' 관련 콘텐츠 더 보기


▶ 효성, 장애아동∙청소년 오케스트라에 1억 후원

 공연기획자 양성을 위한 창업 공간 마련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효성blo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