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이야기

'효성이야기'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신입사원이 들려주는 효성 이야기] 처음 돌아보는 첫 해

효성그룹의 채용은 다른 여러 기업들처럼 1년 단위입니다. 올해 입사자, 즉 신입사원이 1년을 보내고 나면, 이듬해에 1년 터울인 후배를 맞게 됩니다. 딱 1년만큼의 낙차를 두고, ‘첫 해’라는 시간은 신입사원들을 안돌아 흐릅니다. 한 회사의 모든 임직원들은 저마다의 첫 해를 보낸 이들입니다. 이제 갓 입사한 신입사원은 모든 것, 모든 이가 낯설 테지만, 이 회사에서의 ‘첫 해’라는 전 직원 공유 자산의 새로운 공동명의자로서 차근차근 낯익어갈 것입니다. 그렇게 무르익어가며, 후배들을 맞아들이게 될 것입니다. 2017년 입사한 51기 신입사원들의 첫 해가 얼마 안 남았습니다. 효성 가족이 되어 처음으로 돌이켜볼 수 있는 첫 해가 서서히 완성되어갑니다. 앞으로는 한 달 남아 있고, 뒤로는 열한 달이 놓여 있는..

[신입사원이 들려주는 효성 이야기] 효성에서의 첫 계절들

처음은 항상 의미가 남다릅니다. 첫돌, 첫사랑, 첫 키스 등 인생에서 기념할 만한 순간이죠. 학생 신분에서 벗어나 사회인으로 발을 디디는 첫 직장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신입사원 시절의 추억이 머릿속에 남아있죠. 지금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취준생이라면 자신의 첫 직장생활을 꿈꾸고 있을 겁니다. 합격 소식을 듣고 회사원으로서 첫출근하는 자신의 모습을 늘 상상해왔던 만큼, 실제 신입사원이 겪는 회사 생활은 어떠한지 누구보다 궁금할 텐데요. 그래서 오늘은 올해 입사한 51기 효성인의 신입사원 생활을 전해드리겠습니다. * 이 콘텐츠는 지원본부 효성인력개발원 리더육성팀 이수진 사원의 기고를 바탕으로 발행하였습니다. 효성에서의 첫 계절들 열일 중인 신입사원의 자세 2017년 1월 입사해 지원본부 ..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