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룩셈부르크

'효성룩셈부르크'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2건)

‘룩셈부르크의 경제한류를 이끄는 효성!’ 조현상 사장, 방한 중인 룩셈부르크 총리와 단독 면담

룩셈부르크는 유럽 금융의 중심지이자, 서비스업이 국가 전체 산업에서 86%를 차지할 만큼 세계적인 경제 허브로 발전, 작지만 강한 나라로 성장했습니다. 2011년 한국과 유럽연합 간 FTA 체결에 따라, 룩셈부르크는 한국 기업들이 유럽으로 진출하는 교두보로 주목 받아 왔고, 효성의 자랑스러운 글로벌 1위, 타이어코드 생산 거점도 바로 이 룩셈부르크에 있답니다. 그리고 지난 7월 2일에는 현재 방한 중인 룩셈부르크 자비에르 베텔(Xavier Bettel) 총리와 효성 조현상 총괄사장이 단독 면담을 가졌습니다. 이번 면담은 자비에르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룩셈부르크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과의 오찬에 앞서 진행됐어요. 효성은 지난 2006년과 2010년 룩셈부르크 타이어코드 공장을 인수..

[GLOBAL+] 룩셈부르크법인, 타이어 본고장 유럽에서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승부하다

서유럽의 심장부에 위치한 룩셈부르크는 유럽의 대표적인 강소국입니다. 세계적인 금융 강국이자 외국인이 살기 좋은 나라로 손꼽히기도 합니다. 이곳에 효성 글로벌 1위 제품인 타이어코드 생산 거점이 있습니다.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승부하고 최상의 품질로 고객 만족을 실현하는 룩셈부르크법인을 소개합니다. 작지만 강한 나라, 룩셈부르크 룩셈부르크는 인구 54만 명의 소국이지만 1인당 GDP는 세계 1위(2013년 기준, 11만 달러)입니다. 베네룩스 3국 중 하나로 동쪽으로는 독일, 서쪽으로는 벨기에, 남쪽으로는 프랑스라는 강대국 사이에 자리 잡고 있죠. 면적은 서울의 4배(2,586㎢)에 불과하지만 유럽 금융의 중심지이자, 서비스업이 국가 전체 산업에서 86%를 차지할 만큼 세계적인 경제 허브로 발전했습니다. 이..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