핏스퀘어

'핏스퀘어'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1건)

[Interview of Things] 청바지와 크레오라

결코 ‘만만해서’가 아닙니다. 이보다 더 나를 잘 표현할 수 없기 때문이고, 이보다 더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옷은 없기 때문이죠. 다시 말해 청바지는 부담이 없습니다. 어떤 옷이나 액세서리와도 훌륭히 매칭할 수 있습니다. 외출할 때 언제나 손이 가는 존재, 진(Jeans)을 만났습니다. - Q. 자기소개부터 시작할까요? 소개요? 소개가 필요할까요? 뭐, 그래요. 첫 번째 사물 인터뷰라고 하니 해보죠. 안녕하세요. 옷장에 한 벌만 가지고 있는 분은 없을 거예요. 기본적으로 두세 벌은 가지고 있으시죠? 저는 광부의 바지, 카우보이의 바지에서 모두의 바지가 된 진(Jeans)입니다. 한국 이름은 청바지이고요. 제 브로(Brother: 형제)들은 무척 스타일리쉬합니다. 스키니, 스트레이트, 배기, 카고, 부츠..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