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열치열

'이열치열'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4건)

여름 보양식, ‘이열치열 vs 이냉치열’ 음식 열전

‘이열치열(以熱治熱)’, 열로써 열을 다스린다는 뜻입니다. 여름에 삼계탕 혹은 추어탕 등 뜨끈한 국물이 있는 음식을 먹음으로써 무더위를 이겨내는 우리나라의 오랜 전통이죠. 그렇게 땀 한번 쭉 빼면 뜨거워진 몸의 열이 내려가 상대적으로 시원함을 느끼게 되죠. 과학적인 용어로 체온항상성 유지라고도 합니다. 반면, ‘가만히 있어도 뜨거운데, 먹을 때라도 시원하자’라며 아이스크림, 냉면, 심지어 얼음만 찾는 이들도 있습니다. 이 경우에는 찬 음식으로 열을 다스리니까 ‘이냉치열(以冷治熱)’이라고 칭하면 되겠네요. 그렇다면 일반적으로 더위를 이기고자 할 때, 사람들은 이열치열과 이냉치열 중, 어떤 걸 더 많이 먹을까요? 오늘 이 시간에는 지난 ‘이열치열 vs 이냉치열’ 이벤트를 통해 알아본 효성 SNS 친구들이 즐..

[당첨자 발표] ‘이열치열 vs 이냉치열’ 더위를 이긴 당첨자는?

무더위에 지친 몸에 기운을 북돋아주고, 무더위에 사라진 입맛도 되돌려주는 음식. 여러분은 이열치열인가요, 이냉치열인가요? 나만의 특별한 여름 보양식에 대해 소개하는 ‘이열치열 vs 이냉치열’ 이벤트에 많은 분들께서 참여해주셨는데요. 뜨겁든, 차갑든, 특별하든, 평범하든, 중요한 것은 맛있는 음식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러면 여름 무더위쯤은 가뿐히 물리칠 수 있을 거에요. 이 음식으로 말이죠. ‘이열치열 vs 이냉치열’ 더위를 이기는 음식 이열치열 – 평양온반 (Kate Lee 님) 조금은 특별한 이열치열 음식을 소개해요. 닭고기, 쇠고기를 푹 고아 육수를 내어 만든 영양 만점 평양온반인데요. 힘들게 일하느라 매일 10시~12시가 되어 퇴근하는 저희 집 ‘안쓰러움 담당’인..

[이벤트 종료] ‘이열치열 vs 이냉치열’ 더위를 이기는 음식은?

무더운 더위는 우리를 축 늘어지게 만듭니다. 의욕도, 기운도, 심지어는 밥 먹고 돌아서도 다시 뭔가가 먹고 싶을 정도로 왕성했던 입맛도 없어지게 말이죠. 이대론 안 됩니다. 가만히 있어도 흐르는 땀에 마치 마라톤을 완주한 사람처럼 지치는 여름에 필요한 한 끼. 여름을 나는 우리들의 방식, 바로 더위를 이기는 특별한 음식입니다. 자고로 이열치열이라고 무더운 날씨만큼 뜨거운 음식으로 여름을 나기도 하지만, 더위에 한껏 높아진 체온을 내리기 위해 머리가 띵해질 만큼 차가운 음식이 끌리기도 하죠. 여러분은 어느 쪽을 더 선호하나요? 뜨거운 이열치열 음식인가요, 차가운 이냉치열 음식인가요? 여러분이 더위를 이기기 위해 먹은 음식의 사진을 찍어 함께 공유해봐요. [이벤트 참여하기] [다른 분들의 더위를 이기는 음식..

쿨한 여름 보내기, 무더위 탈출하자!

안녕하세요, My Friend 효성 가족 여러분, 무더운 여름 슬기롭게 보내고 계신가요? 지난 번 진행 됐던 가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성황리에 마무리됐습니다. 감사드려요~ 꾸벅. 여러분이 공유해주신 깨알 같은 여름나기 비법, 이제 하나씩 공개해드릴 텐데요. 먼저 과감하고 가감 없이 자신만의 노하우를 공유해주신 여러분에게 감사드리며 기발하고 재미있는 여름나기 비법, 함께 보고 이번 여름 시원하게 지내보아요. 압도적인 지지 1위, 계곡으로 놀러 가자! 여러분이 달아주신 노하우 댓글이 1,000여 개 정도 됐는데 개중 반 이상을 차지한 만인의 비법은, “계곡에서 차가운 물에 발을 담그고 수박을 먹는 것”이었습니다. 여러 재미난 변주들이 있었는데요. 맥주 마시기, 평평한 바위를 찾아 계곡 슬라이딩, 그늘에서 ..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