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백원사

'에어백원사'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3건)

[효성적 일상] 효성이 만드는 자동차 소재

자동차는 디테일이다 - 디테일로 완성되는 일상 전체는 부분으로 나뉠 수 있습니다. 여러 부분이 모여 하나의 전체를 이루니까요. 그렇다면 ‘부분’의 구성단위는 무엇일까요? ‘디테일’이라 답해도 괜찮지 않을까요? ‘detail’의 어원과 관련한 두 가지 설이 있습니다. 첫째, 불어 ‘taille’에서 비롯됐다는 것. 둘째, 라틴어 ‘talea’로부터 파생됐다는 것. 앞은 ‘조각내다’, 뒤는 ‘가지치기하다’를 뜻합니다. 대동소이한 어의입니다. ‘전체를 부분으로 나눈다’란 맥락에서 말이죠. 그런데, 전체를 이루는 각개 부분들 또한 이미 하나씩의 전체입니다. 볼펜의 볼펜심, 스마트폰의 배터리, 디지털카메라의 뷰파인더, 자동차의 타이어, ···. 이 모든 ‘부분’들은 완제품의 구성단위임과 동시에 그 자체로 완제품이..

[Focus] 자동차 속 효성 기술 찾기

- 나무 바퀴에서 자동차 타이어까지 인류 역사를 획기적으로 바꾼 발명품 중 하나가 바로 바퀴일 것입니다. 석재, 목재, 철재로 만들었던 초기의 바퀴는 고무 바퀴, 공기입 타이어를 거쳐 1905년 비드와이어를 사용한 타이어로까지 진화했죠. 1946년, 최초로 스틸코드를 사용한 레이디얼 타이어가 개발되며 1970년대 이후로는 스틸코드가 본격적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자동차 타이어 역사에서 빠질 수 없는 주인공이 바로 효성. 1968년, 국내 최초로 나일론 타이어코드를 생산한 효성은 이후 폴리에스터를 비롯해 스틸코드와 비드와이어 등을 생산함으로써 타이어 보강재 일괄 공급 체제를 갖춘 세계 최대의 회사로 우뚝 섰습니다. 현재 효성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는 세계적으로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글로벌 폴리에..

알고 보면 엄청난 과학이 숨어 있다! 에어백 원리

‘어차피 인생은 한 방이야~’ 많은 사람들에게서 흔히 들을 수 있는 말입니다. 추억의 보드게임을할 때 제일 큰 아이템 하나만 갖고 있으면 승리는 떼어놓은 당상이고, 복권에 한 번 당첨되면 일확천금을 누리는 것은 식은죽 먹기죠. 하지만 이 ‘한 방’을 노리다가 되려 가진 것까지 잃는 경우도 많이 보았습니다. 그래서 한 방을 노리기 보다는, 평소에 차근차근 능력이나 재능을 갈고 닦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하지만 여기, ‘한 방’이 터져야만 사람을 살리는 것이 있습니다. 바로 에어백입니다. 안전벨트가 자동차 안전의 90%를 담당한다면 나머지 10%의 안전을 에어백이 채워준다고 하니, 에어백이 주는 ‘한 방’의 힘은 생각보다 큰데요. 이 에어백에도 엄청난 과학이 숨어있다고 하네요. 사람을 살리는 천, 에어백 에..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