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사원이야기

'신입사원이야기'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3건)

[신입사원이 들려주는 효성 이야기] 처음 돌아보는 첫 해

효성그룹의 채용은 다른 여러 기업들처럼 1년 단위입니다. 올해 입사자, 즉 신입사원이 1년을 보내고 나면, 이듬해에 1년 터울인 후배를 맞게 됩니다. 딱 1년만큼의 낙차를 두고, ‘첫 해’라는 시간은 신입사원들을 안돌아 흐릅니다. 한 회사의 모든 임직원들은 저마다의 첫 해를 보낸 이들입니다. 이제 갓 입사한 신입사원은 모든 것, 모든 이가 낯설 테지만, 이 회사에서의 ‘첫 해’라는 전 직원 공유 자산의 새로운 공동명의자로서 차근차근 낯익어갈 것입니다. 그렇게 무르익어가며, 후배들을 맞아들이게 될 것입니다. 2017년 입사한 51기 신입사원들의 첫 해가 얼마 안 남았습니다. 효성 가족이 되어 처음으로 돌이켜볼 수 있는 첫 해가 서서히 완성되어갑니다. 앞으로는 한 달 남아 있고, 뒤로는 열한 달이 놓여 있는..

[신입사원이 들려주는 효성 이야기] 효성에서의 첫 계절들

처음은 항상 의미가 남다릅니다. 첫돌, 첫사랑, 첫 키스 등 인생에서 기념할 만한 순간이죠. 학생 신분에서 벗어나 사회인으로 발을 디디는 첫 직장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신입사원 시절의 추억이 머릿속에 남아있죠. 지금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취준생이라면 자신의 첫 직장생활을 꿈꾸고 있을 겁니다. 합격 소식을 듣고 회사원으로서 첫출근하는 자신의 모습을 늘 상상해왔던 만큼, 실제 신입사원이 겪는 회사 생활은 어떠한지 누구보다 궁금할 텐데요. 그래서 오늘은 올해 입사한 51기 효성인의 신입사원 생활을 전해드리겠습니다. * 이 콘텐츠는 지원본부 효성인력개발원 리더육성팀 이수진 사원의 기고를 바탕으로 발행하였습니다. 효성에서의 첫 계절들 열일 중인 신입사원의 자세 2017년 1월 입사해 지원본부 ..

[Hyosung Blogger] 센스쟁이의 신입사원이야기(5) 듣기만해도 시원한 ~ 얼음골에서의 여름휴가!

[Hyosung Blogger] 센스쟁이의 신입사원이야기(5) 듣기만해도 시원한 ~ 얼음골에서의 여름휴가! 안녕하세요? 으뜸기자 입니다^ ^ 무더운 여름이지만, 우리에겐 여름휴가가 있어서 괜시리 기분이 좋습니다.ㅎㅎ 휴가철인 만큼 이번 컨텐츠에서는 여행장소를 한 곳 추천드리려구요^^ 바로 경남 밀양시에 위치한 명소 밀양 얼음골 입니다!ㅎㅎ 수도권 지역에 계신 분들은 경남권에서 보통 부산 해운대나 광안리 해수욕장을 많이들 찾으시는데요, 제가 추천드리는 밀양 얼음골은 여름인데도 발을 담그지 못할 만큼 시원하고 인파도 몰리지 않아 개인적으로 정말 즐거운 시간을 보냈던 피서지 랍니다^^ 그럼, 기억을 떠올리며 소개를 시작해볼게요^^ 여기가 바로 아늑한 낭만이 있는 경남 밀양골의 입니다. 정말 시원해보이죠? 잠시..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