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프레시휴가

'리프레시휴가'소식이 들어있는 이야기 (3건)

“사진으로 담은 효성인의 추억 한 컷!” 효성 창원공장 사진 콘테스트 수상작

남는 건 결국 사진뿐이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평생 잊지 못할 것만 같은 순간도 시간이 지나면 기억이 흐릿해지곤 하는데요. 그래서 우리는 사진을 찍습니다. 사진을 통해 선명해지는 그 순간을 떠올리며 자연스레 입가에 미소가 피어 오르고, 사진 속의 행복한 모습을 보며 또 하루를 버틸 에너지가 생깁니다. 그렇게 남은 사진을 여럿이 함께 구경하는 재미도 참 쏠쏠한데요. 창원공장에서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리프레시휴가 사진 콘테스트와 추계야유회 사진 콘테스트를 열었습니다. 지금부터 창원공장 사진 콘테스트 수상작들을 보면서 올해 여름휴가는 어떻게 보낼지, 추계야유회는 또 얼마나 행복할지 즐거운 상상을 해보세요~ 창원공장 리프레시휴가 사진 콘테스트 수상작 창원공장 추계야유회 사진 콘테스트 수상작 일하는 것 못지 않게 ..

혁신을 위한 쉼표, 효성의 ‘리프레시 휴가’

뼈마디, 즉 관절(關節)이란 ‘마디(節)들끼리의 관계(關) 맺기’입니다. 뼈와 뼈가 맞닿은 부분이 바로 ‘마디’이고, 이 마디에는 당연히 ‘틈’이 있습니다. 사람의 뼈가 틈과 마디 없이 하나의 선으로만 돼 있었다면, 우리는 팔을 굽히지도 걷지도 못 했겠죠. 주 5일, 혹은 주 7일(!) 근무하는 직장인들에게 마디의 존재는 필수입니다. 쉼 없이, 쉴 ‘틈’ 없이 일하는 것을 우리는 ‘기계적’이라고 표현합니다. 기계는 이미 주어진 매뉴얼대로 제작만 할 뿐, 기존에 없던 것을 새롭게 생성해내지는 못 하죠. 마디―틈을 통해 움직임으로써 무언가를 생성·창의·창조하는 일. 이것을 우리는 ‘인간적’이라고 합니다. 글로벌 혁신 기업으로서 효성이 국내외 시장을 선도하는 저력 중 하나는, 바로 이 ‘쉼’에 대한 남다른 경..

[효성인 설문] 효성인이 직접 뽑은 효성의 자랑거리

회사를 다니면서 열심히 일하게 되는 원동력 중 하나가 회사에 대한 ‘자부심’입니다. 회사를 자랑스럽게 여기는 자부심을 갖게 되면 일의 능률이 더욱 오를 뿐 아니라 회사에 속해 있는 스스로에 대한 자부심도 덩달아 높아지겠죠? 하지만 회사에 대한 자부심이 그냥 생기는 것은 아니잖아요. 효성은 올바른 가치관과 성과, 그리고 열심히 일한만큼 직원들에게 되돌려주는 복지제도 등을 통해 직원들의 사기를 증진시키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고 있는데요. 과연 효성인들은 어떤 점을 자랑거리로 꼽았을까요? 효성인이 뽑은 효성의 자랑거리 BEST 휴가 및 휴일제도(43%)가 거의 반에 가까운 득표율을 보였어요. 아무래도 직장인이라면 휴일이나 휴가에 민감한데요. 효성그룹은 어떻게 하면 직원들이 효율적이고 효과적인..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