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미국 현지에서 6.25 참전용사 초청 행사 가져

2013.06.25 10:41

 

 


효성의 미국 현지법인인 효성USA Inc.(샤롯, North Carolina)에서 6.25전쟁 63주년을 맞이하여 6월 22일(한국시간) 앨라바마 디케이터에 위치한 호텔에서 인근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6.25 참전 미국 퇴역군인과 그 가족 30여 명을 초청해 감사 행사를 가졌습니다. 
 

 

<효성 USA, 6.25 참전용사 감사 행사 모습>

 

 

이번 행사는 연합군으로 참전하여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노력한 미군의 희생을 기억하고 감사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로 미국 진출 국내 기업에서는 최초로 마련한 행사입니다. 

 

효성의 사업장이 위치한 앨라바마주는 인근 조지아, 플로리다 등의 동남부지역들과 더불어 6.25에 참전하였던 퇴역군인들이 많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어서, 이번 행사에 대한 지역 언론과 단체들의 관심이 높았습니다.

 

6.25전쟁 참전용사인 윌호잇(H.D.Wilhoit)씨는 “6.25전쟁 초기부터 미 육군 2사단으로 배치되어 낙동강 전투는 물론 인천상륙작전에도 참여했다”는 경험담을 얘기하면서 “한국기업이 현재 미국에 진출하여 우리 지역사회에 고용을 창출하고 있는 모습을 보니, 과거 우리가 흘린 피가 헛되지 않았다는 생각에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고 말했습니다.

 

 

<효성 USA, 6.25 참전용사 감사 행사 모습>

 

 

행사를 주도한 이종복 효성USA법인 임원은 “당시 열악하고 낯선 한국 땅에서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해준 6.25 참전용사들과 가족들에게 감사드린다. 한국 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이렇게 미국 현지에 공장을 세울 수 있었던 밑바탕에는 참전용사들이 피와 땀으로 대한민국을 수호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효성USA는 세계시장 1위인 타이어보강재를 비롯, 자동차용 카페트 및 원사 등 자동차산업용 소재를 현지에서 생산해, GM, 굿이어(Goodyear), 미쉐린(Michelin) 등 완성차 및 타이어회사들에게 공급하고 있습니다.

 

한편, 효성은 2012년 이상운 부회장과 방원팔 육군본부 인사사령관(중장)이 MOU를 체결한 이후에 육군과 공동으로 6.26 참전용사의 오래되어 매우 낙후된 주택을 개량해주는 ‘나라사랑 보금자리 돕기’ 기금을 지원하는 등 나라를 위해 봉사한 군인들의 업적을 기리며 지원하는 사회공헌 활동도 펼치고 있습니다. 

 

 

뉴스형 링크입니다.

 

 

효성, 취약계층 여성에서 일자리 복지 실현~

효성, 6.25 참전 용사를 위한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 후원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