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가압형(加壓形) 정수처리기술 인증 획득

2013.06.05 15:28

효성, 가압형(加壓形) 정수처리기술 인증 획득

 

 

효성은 그간 2년여에 걸쳐 ‘가압형(加壓形) 중공사막(中空絲幕) 모듈’ 자체 개발했는데요. 이에 대해 5일 한국 상하수도협회로부터 인증(수도용 정밀여과 막모듈 및 한외여과 막모듈, KWWA F106)을 획득했습니다.

 

 

작은 면적 소용량 정수에 유리한 ‘가압형 중공사막’

 

 

가압형 중곡사망 모듈 이미지입니다.

 

 

‘중공사막 모듈’이란 미세하고 균일한 구멍이 뚫려있는 빨대모양의 중공사막(Hollow Fiber Membrane)을 다발로 모아 용기 안에 넣은 부품 말합니다. 여기서 구멍의 크기는 0.05㎛, 쉽게 말해 머리카락 굵기의 1200분의 1에 해당하는데요. 이로써 불순물을 제거하는 여과기능을 갖추게 됩니다.

 

 

‘가압형 중공사막 모듈’중공사막에 펌프의 압력으로 물을 뽑아내 통과시켜 정수하는 방법 사용합니다. 이러한 면에서 수조에 중공사막을 담궈 진공상태로 당겨 정수하는 ‘침지형(浸漬形, Dipping) 중공사막 모듈’과는 다른데요. 가압형 중공사막 모듈이 침지형에 비해 정수시설의 면적이 작거나 소용량을 정수할 때 유리하답니다.

 

 

기존 제품 대비 내구성 높고, 정수처리율 20% 향상

 

 

기존의 ‘가압형 중공사막’은 여과층을 지탱해주는 지지층을 먼저 만든 뒤 그 위에 여과층을 코팅하는 2단계 제조공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효성이 독자적으로 개발해 인증받은 가압형 중공사막은 지지층과 여과층을 동시에 만들어 공정을 단순화했으며, 덕분에 제조원가를 20% 이상 낮췄습니다. 특히 기존 여과막 대비 지지층과 여과층 간의 밀착력이 우수하고, 내구성이 높은데다 정수처리율도 20% 이상 향상됐습니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가압형∙침지형 중공사막 인증 모두 보유

 

 

이번 인증 획득은 효성의 2011년 침지형 중공사막 인증 취득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이는 가압형∙침지형 중공사막 인증을 모두 보유했다는 측면에서 국내 유일의 기업이라 할 수 있습니다.

 

 

특히 2008년에 개정된 수도법에 따라 막여과(멤브레인) 정수시설에는 반드시 막모듈 인증을 취득한 제품만 사용할 수 있게 됐는데요. 효성이 국내에서 유일하게 가압형∙침지형 중공사막 막모듈 인증을 모두 보유해 기술 경쟁력을 입증 받은 만큼 고객의 다양한 요구에 발 빠르게 대응함으로써 국내는 물론 세계 수처리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입니다.

 

 

세계 수처리 관련 시장의 확대를 정수처리시설 이미지로 설명하고 있습니다.

 

 

이에 발맞춰 세계 수처리 관련 시장은 2010년 550조원에서 2016년 750조원 규모로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습니다. 이 중 수처리용 멤브레인 시장은 2013년 현재 연간 2조원 규모이며, 연간 성장률 13%에 이르는 고성장 시장인데요. 효성의 정수처리 사업의 미래가 기대되는 대목입니다.

 

 

한편, 효성은 지난 해 11월 ‘침지식 멤브레인 정수처리 시스템’에 대해 환경부로부터 ‘환경신기술 인증’을 받은 바 있습니다. 이는 효성에서 3년여에 걸쳐 자체 개발한 시스템으로, 고플럭스 운전이 가능한 혼화∙응집이 포함된 침지식 정밀여과막 정수처리기술이랍니다.

 

 

뉴스형 링크바 입니다.

 

 

효성, '멤브레인 정수 시스템' 환경신기술인증 획득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