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중공업, 미국에 초고압변압기 첫 생산기지 확보

2019. 12. 23. 10:27


효성중공업은 세계 최대규모인 미국 전력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첫 현지 생산 기지를 확보했습니다. 바로 미국 테네시주에 위치한 미쓰비시의 초고압변압기 공장(MEPPI, Mitsubishi Electric Power Products, Inc.)을 4,650만 달러(약 500억 원)에 인수하기로 한 것이죠.


테네시 공장은 내년 상반기부터 산업 전반에 걸쳐 사용되는 내철형 초고압변압기를 본격 생산하게 되는데요. 내철형 초고압변압기는 북미를 포함한 글로벌 변압기시장 수요의 95%를 차지하는 제품입니다.


이번 투자는 미국의 전력소비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고, 신재생에너지 산업이 커지고 있는데다, 전력 인프라의 노후화로 전력기기 교체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입니다. 또한 미국이 국내 주요 초고압변압기 업체들에 40~60%의 반덤핑 관세를 부과하는 등 보호무역주의를 강화함에 따라 현지 생산기지를 갖춰 시장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결정된 것이죠.


미국 초고압변압기 시장은 약 2조원 규모로 효성중공업은 2001년 미국시장에 진출한 이후 미국의 주요 전력회사들과 장기적인 파트너관계를 유지해왔습니다. 이번 테네시 공장 인수로 현지 생산기지를 확보함에 따라 고객들에게 한층 안정적으로 제품 공급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미국 테네시 공장 가동이 본격화되면 국내 주력 사업장인 창원공장은 글로벌 기술개발센터로서 역할을 강화하는 한편 유럽 등 프리미엄 시장과 중동·아시아 시장 제품 생산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1. 작성자 대표 이미지
    김원태
    2019.12.24 23:13
    너무 좋은 소식입니다! 미국에 생산기지를 확보함으로써 앞으로 미국 시장을 공략해서 사업을 더욱 넓혀나갈 수 있는 기회라고 보이네요. 앞으로 효성중공업의 행보가 더욱 기대됩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