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선제적 온실가스 감축 공로 인정 받아 정부 포상

2016.12.01 10:50



기록적이었던 여름 더위, 그리고 이제 겨우 겨울의 시작인데 마치 겨울처럼 느껴지는 추위, 이런 현상들이 지구의 급격한 기후 변화 때문이라는 이야기 많이들 들어보셨을 겁니다. 


기업들은 이러한 기후변화에 대한 책임을 느끼고 여러 가지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들을 하고 있는데요. 지난 29,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개최된 국내 최대 규모의 기후변화대응 관련 정책포럼인 '기후 WEEK 2016'에서 효성이 기후 변화 대응에 대한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기후 WEEK 2016’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강성천 산업정책실장으로부터

산업통상부 장관상을 받고 있는 효성 전략본부 권태수 상무(사진 오른쪽)


효성은 국내 온실가스 감축 규제인 목표관리제가 도입되기 전인 2009년부터산업통상자원부 온실가스 감축실적 등록사업 참여해서 13만톤을 감축해온 있는데요. SF6가스(육불화황) 회수 재활용 자발적인 감축활동을 실시한 덕분에 86만톤의 조기 감축 실적을 인정 받았습니다. 


SF6가스는 지구온난화지수(이산화탄소를 1 기준해 지구온난화에 미치는 영향을 나타내는 지수)’ 가장 높은 온실가스인데요, 제품 테스트 단계에서 부득이하게 반드시 사용할 밖에 없는 SF6가스를 효성은 다시 회수해서 재활용을 하는 방법으로 최대한의 감축을 실천하고 있답니다. 


뿐만 아니라 2012년에는 사내에 기후변화 대응 전담조직을 구성해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할 있는 기반을 닦았고,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매년 정부 배출 허용량을 준수하는 모범적으로 정책을 성실히 이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온실가스 감축 설비를 설치하는 데에만 120억원을 투자하고, 2011 6 UN CDM(Clean Development Mechanism) 사업을 등록한 후에 발급 받은 배출권 145만톤을 국내로 전환해서 거래함으로써, 국내의 배출권 시장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수상 이후 조현준 전략본부장은 "현재도 온실가스 발생을 감소시킨 프리미엄 효율 전동기, 저온가공 원사, 폐어망 활용 재활용원사 친환경기술 개발에도 앞장서고 있다"최근 개발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생산성 향상(에너지 절감) 시스템을 국내외 모든 사업장에 적용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모든 사업장에서 기후 변화에 적극 대응할 있도록 이라는 앞으로의 계획도 함께 밝혔습니다. 


본격적으로 배출권거래제가 실시되기 전부터 오랫동안 친환경경영을 위해 노력해 효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 강조되는 요즘, '그린경영' 위한 효성의 노력은 앞으로도 계속될 예정입니다. 






화면 상단으로 올라가는 버튼 아이콘